동아제약 메디컬투데이 세미나
정책 의료 건강 산업 사건사고 지구촌 메디포토 기타
사건사고
메디컬투데이 > 사건사고
로또리치
사건사고 해외출장 중 과음으로 사망…법원 “업무상재해 불인정”
메디컬투데이 신현정 기자
입력일 : 2019-09-18 06:50:05
목록보기 프린트 스크랩 확대축소 RSS
[메디컬투데이 신현정 기자]

해외 출장 중 참석한 술자리에서 마신 술로 사망했더라도 술자리가 업무와 관련성이 떨어진다면 업무상재해로 볼 수 없다는 법원의 판단이 나왔다.


서울행정법원은 최근 A씨의 유족이 근로복지공단을 상대로 낸 유족급여 및 장의비 부지급처분 취소 소송에서 원고 패소 판결했다.

자동차용 내비게이션을 개발·생산해 중국 자동차 회사에 납품하는 회사의 영업부 부장으로 근무하던 A씨는 중국으로 인사발령을 받아 한달씩 6회에 걸쳐 장기간 중국 출장을 가 공장 건물 개소, 내비게이션 납품 영업 등의 업무를 총괄했다.

그러던 중 A씨는 2015년 8월1일 공장 신축 관계자인 문모씨, 문씨의 한족 지인과 저녁 겸 술자리를 가졌다. 이날은 토요일로 A씨는 문씨의 지인과 함께 알코올 도수 52도의 백주 500㎖를 나눠 마셨고 A씨는 약 250㎖를 마신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약 2시간가량 술자리를 가진 뒤 일행과 함께 근처 발마사지 가게로 이동했고, 만취해 마사지를 받지 않고 잠든 A씨는 다음날 아침 사망한 채로 발견됐다.

중국 당국은 A씨가 사망한 현장을 조사한 결과 타살 흔적은 없다고 봤다. 또 시신의 혈액을 채취해 분석한 결과 혈중 알코올 농도가 치사량인 0.4%에 근접한 0.369%로 확인됐다.


로또
유족들은 A씨가 평소 질환이 없었던 점, 중국 출장 중 중국어 학습 부담으로 인한 스트레스, 신축공사로 인한 과중한 업무가 누적된 상태에서 업무수행차 참석한 술자리에서 사망했기 때문에 업무상 재해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근로복지공단은 A씨의 사망과 업무 사이의 상당인과관계를 인정하기 어렵다며 유족급여 및 장의비 부지급 결정을 내렸고, 유족은 결국 소송을 제기했다.

이에 대해 재판부는 “A씨의 사망원인이 부검을 통해 명확히 밝혀지진 않았지만 혈중알코올농도가 치사량에 근접하는 0.369%인 점을 볼 때 사인은 다량의 알코올 섭취에 의한 급성 알코올 중독으로 인한 급성 심장사로 추정할 수 있다”면서 “하지만 유족들이 제출한 증거만으로는 A씨가 참석한 술자리가 근로계약에 따른 업무수행의 일환으로 인정하기 부족하다”고 판단했다.

이어 “당일 술자리 참석자 중 문씨의 지인은 업무상 관계자라고 볼 자료가 없고 술자리가 토요일 저녁 시간대였으며 음주 뒤 다 같이 발마사지 가게로 이동한 점을 보면 업무를 이유로 이루어진 술자리라고 보기 어렵다”고 판시했다.  
메디컬투데이 신현정 기자(choice0510@mdtoday.co.kr)
선크림에 보톡스가! 선크림 자외선만 차단한다고?

병원


<건강이 보이는 대한민국 대표 의료, 건강 신문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follow fan
기사보내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제약바이오메디컬
푸드,라이프코스메틱
건강바로알기 더보기
투데이소식통 더보기
실시간뉴스
사건사고
포토뉴스
 서울시의사회 창립 104주년 기념식
이전 다음
메디컬헬스
건강바로알기
고혈압 응급처치
메디로그
하단영역지정
메디컬투데이
서비스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광고 및 사업제휴문의 | 클린신고 | 찾아오시는길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