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제약 메디컬투데이 매일유업
정책 의료 건강 산업 사건사고 지구촌 메디포토 기타
메디컬투데이 > 산업
로또리치
산업 GSK 장시간 작용 AIDS 치료 주사제 두 달 한 번 주사로도 OK
메디컬투데이 지용준 기자
입력일 : 2019-08-23 15:36:12
목록보기 프린트 스크랩 확대축소 RSS
[메디컬투데이 지용준 기자]

글락소스미스클라인(GSK)사가 개발중인 주사형 AIDS 치료제가 두 달에 한 번 투여시에도 한 달에 한 번 투여시만큼 효과적인 것으로 나타나 길리어드 사이언스 사의 경쟁 제품 보다 편리한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GSK사의 자회사인 비브 헬스케어(ViiV Healthcare)사는 두 종 약물을 주입하는 개발중인 약물이 말기 임상시험에서 48주 동안 AIDS 바이러스 억제를 유지하는데 있어서 같은 약물을 한 달에 한 번 투입하는 것 만큼 효과적인 것으로 나타났다라고 밝혔다.

화이자사와 일본 제약사 시오노기(Shionogi)사가 주식을 약간 가지고 있는 비브사는 두 종 약물 병행요법을 개발중에 있으며 길리어드사의 빅타비(Biktarvy) 같은 약물을 세 종 약물 병행 요법과 비교해 환자들의 경제적 부담을 덜어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비브 헬스케어사의 하루 한 번 경구로 복용하는 도바토(Dovato) 라는 약물은 지난 4월 미 FDA 승인을 받았지만 비브사는 두 종의 활성 성분인 카보테그라비르(Cabotegravir)와 얀센사의 릴피비린(Rilpivirine)을 합친 장시간 작용 주사제 역시 개발하고 있다.

이 같은 두 종 약물 주사제는 한 달에 한 번 투여시 세 종 약물 병행 경구용 약물 만큼 효과적인 것이 이전 입증된 바 있는 바 23일 발표된 임상시험 결과 두 달에 한 번 투여해도 효과나 안전성에 차이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경구용 약물을 복용하거나 복용하기를 싫어하는 환자를 표적으로 하는 이 같은 주사제는 경구용 약물 보다는 시장 규모가 더 작다.


로또
한편 길리어드사가 AIDS 치료 시장을 주도하고 있고 지난 해 초 FDA 승인을 받은 빠르게 성장하는 빅타비를 가지고 시장을 잘 지키고 있다.

애널리스트들은 내년에는 빅타비가 50억 달러의 판매고를 올릴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메디컬투데이 지용준 기자(yjun89@mdtoday.co.kr)
선크림에 보톡스가! 선크림 자외선만 차단한다고?

병원


<건강이 보이는 대한민국 대표 의료, 건강 신문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follow fan
기사보내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제약바이오메디컬
푸드,라이프코스메틱
건강바로알기 더보기
투데이소식통 더보기
실시간뉴스
동아오츠카
산업
포토뉴스
 서울시의사회 창립 104주년 기념식
이전 다음
메디컬헬스
건강바로알기
고혈압 응급처치
메디로그
하단영역지정
메디컬투데이
서비스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광고 및 사업제휴문의 | 클린신고 | 찾아오시는길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