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말리안-대화제약 메디컬투데이 닥터수
정책 의료 건강 산업 사건사고 지구촌 메디포토 기타
메디컬투데이 > 의료
분당수
의료 환자 폐암 알고 있었지만, 가망 없어 숨긴 병원
메디컬투데이 이한솔 기자
입력일 : 2019-07-08 06:44:38
목록보기 프린트 스크랩 확대축소 RSS
청원인, 환자 알 권리·자기결정권 침해 주장
[메디컬투데이 이한솔 기자]

환자가 폐암을 앓고 있었지만 환자의 심적부담을 고려해 병원 측이 이 사실을 알리지 않았다는 국민 청원이 제기됐다.


5일 오후 2시 43분 현재 청와대 국민 청원 게시판에는 ‘암이지만 네가 알 필요는 없어, 이게 병원입니까?’글이 6623명의 동의를 얻고 있다.

환자의 아들이라고 밝힌 청원인은 지난해 3월, 68세인 어머니가 기침이 오래가는 증상이 나타나 검사를 받기 위해 서울시 금천구소재 한 병원을 찾았다고 설명했다. 엑스레이와 흉부 CT를 진행한 뒤 병원 측은 ‘폐에 염증이 꽉 찼다’며 입원을 권유했다.

상급병원으로 옮겨 조금 더 검사를 받아보고 싶다고 요청도 했지만 병원 측은 담당의가 명의라며 이를 만류했고, 환자본인이 수없이 요청했음에도 병원 측은 어머니께 병명에 대해 설명하지 않았다고.

이를 이상하게 여긴 청원인은 병원을 옮겨 pet CT, 기관지 내시경 등 추가 검사를 받아보자 확진 받은 병명은 ‘소세포폐암’ 이었다.

문제는 병명을 알리지 않았던 병원이 환자의 병명이 ‘소세포폐암’이라는 것을 알고 있었다는 것. 청원인은 “그간 병원 기록을 확인하기 위해 가족 중 한 명이 처음 내원했던 병원을 찾아가 담당의사를 만나보았다”며 “담당 의사는 어머니가 소세포폐암이라는 것을 이미 알고 있었고 환자 본인이 이 사실을 알게 될 경우 심적으로 부담을 느낄 수 있어 일부러 말을 하지 않았다고 했다”고 밝혔다.


로또
이어 “당황해서 다시 물어보자, ‘암인 것은 알고 있었으나 이미 소용없는 상태여서 그랬다’고 하더라”며 “실제 의사가 직접 작성한 소견서에 암인 것을 알고 있었지만 환자 심적 부담을 고려해 말하지 않았다는 내용이 적혀 있었으며, 대신 대증치료를 했다고 하는데, 그간 받은 치료라고는 해열제, 염증성 부종 완화제, 코푸시럽 등이 전부였다”고 밝혔다.

청원인은 환자의 알권리 및 자기결정권 등이 지켜지지 않았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에 소송을 진행했으나 패소 판정을 받았다고.

청원인은 “우리나라 현실상, 개인의 병원을 상대로 의료재판이 어렵다는 것은 알고 있지만, 어머니의 경우 죽어서 병원을 나온 것이 아닌 만큼 아무런 피해를 입지 않았다고 봐야 하는지 황당하다”며 “환자 알 권리와 자기결정권 보장을 위한 많은 움직임이 있는 것은 알고 있으나 기본적인 것도 지켜지지 않는 상황은 여전한 것 같다. 이 억울함을 풀어달라”며 호소했다.  
메디컬투데이 이한솔 기자(lhs7830@mdtoday.co.kr)
선크림에 보톡스가! 선크림 자외선만 차단한다고?

종근당스타일에이지


<건강이 보이는 대한민국 대표 의료, 건강 신문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follow fan
기사보내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제약바이오메디컬
푸드,라이프코스메틱
건강바로알기 더보기
투데이소식통 더보기
실시간뉴스
SPONSORED
의료
포토뉴스
 바디프랜드, 스마트 정수기 ‘W냉온정수기 브레인’ 출시
이전 다음
메디컬헬스
건강바로알기
당뇨병 비만
메디로그
하단영역지정
메디컬투데이
서비스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광고 및 사업제휴문의 | 클린신고 | 찾아오시는길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