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말리안-대화제약 메디컬투데이 닥터수
정책 의료 건강 산업 사건사고 지구촌 메디포토 기타
메디컬투데이 > 의료
닥터수
의료 “中 스마트 의료시장 한 보 전진, 韓 원격의료 갈등 여전”
메디컬투데이 남연희 기자
입력일 : 2019-06-20 04:26:58
목록보기 프린트 스크랩 확대축소 RSS
“4차 산업혁명에 따른 의료법 개정 통해 스마트 의료시장 육성해야”
[메디컬투데이 남연희 기자]

중국의 스마트 의료시장이 한 보 앞으로 전진하며 급속히 커지고 있다. 원격의료가 보편화 되는 것은 물론, 의료와 첨단기술 접목 분야에서 새로운 시도를 지속하고 있다.


반면, 우리나라는 스마트 의료에 필요한 기술수준과 선진 인프라를 갖추고 있음에도 여전히 제자리걸음에 머무르고 있다.

의료법 개정 등을 통해 스마트 의료시장을 육성해야 한다는 시각이 지배적이다.

이는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연구원이 19일 발표한 ‘중국 스마트 의료시장 현황 및 시사점’ 보고서 분석이다.

중국의 스마트 의료시장 규모는 2018년 491억 위안(한화 약 8조 3700억 원)으로 추산됐다. 전년 대비 50.9% 증가한 규모다.

2020년에 이르러서는 그 규모가 900억 위안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중국은 고질적인 의료난 해결을 위해 의료 서비스 접근성 개선을 위한 다양한 정책을 추진해 왔다.

특히 지난 2014년 국무원이 발표한 ‘의료기관의 원격의료 추진에 관한 의견’을 계기로 온라인 병원이 생겨나면서 중국 내 원격의료가 본격적으로 시작, 주민들의 의료 접근성을 점차 개선해 나가고 있다.

또 지난해 4월에는 ‘인터넷+의료건강 발전 촉진을 위한 의견’을 통해 스마트 의료의 거시적 발전방향을 제시했고, 같은 해 9월 ‘온라인 진료 관리방법’, ‘온라인 병원 관리방법’ 등을 발표하며 온라인 병원과 원격의료에 대한 구체적인 관리기준을 마련, 제도적 뒷받침을 강화해가고 있다.

중국 온라인 병원은 실제 병원을 기반으로 인터넷 기술을 이용, 온라인을 통해 문진·자문·진료·처방 등이 모두 가능한 병원이다.

2014년부터 올해 5월까지 중국 전역에는 158개의 온라인 병원이 생겨났다.


비엘
최초의 온라인 병원인 광동성 온라인 병원이 대표적 사례다. 이 병원은 지난해 7월까지 누적 이용자가 1000만명을 넘어섰고 현재 진료 환자 수는 일일 평균 4만 명이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온라인 병원을 기반으로 모바일을 활용한 온라인 의료와 의료영역에 인공지능(AI) 기술 도입도 활발하다.

실제로 인공지능 로봇인 샤오이(晓医)는 지난 2017년 중국 국가 의사자격시험에 합격해 전국 병원에서 환자들에게 진료안내를 하고 있고, 최근에는 5G+AI+4K 기술을 이용해 60km 밖의 환자를 대상으로 초음파 진료에도 성공한 바 있다.

플랫폼 기업이 최초로 온라인 병원을 설립한 사례로는 2015년 12월 절강성 퉁샹(桐乡) 시정부와 공동으로 우쩐(乌镇) 온라인 병원이 꼽힌다.

지난해 5월 시리즈E(5억 달러) 투자유치를 받았으며, 시가총액 55억 달러의 온라인 의료분야에서 세계 최대 유니콘기업으로 성장했다.

현재 ‘웨이이(微医)’는 중국 최대의 온라인 진료접수 플랫폼이며 3900개의 병원, 2만 여개 약국 등과의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의사-환자 간 원격진료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지난해 기준 이용자수는 2,000여개 지역구의 50만 가구이며, 실명 인증 계정 사용자는 1억8000명에 달한다.

또한, 우쩐(乌镇)에는 가정용·휴대용 원격의료 기기인 ‘웨이이통(微医通)’이 활발히 이용되고 있으며 환자가 기기를 터치하면 30초 이내에 의사와 연결이 가능하다.

미국, 일본 등 세계 주요국들도 원격의료를 도입해 시행하고 있다.

미국은 일찍이 1997년부터 원격의료에 보험적용을 시작했고, 일본은 2015년부터 의사-환자 간 원격의료를 전면 허용해 최근에는 로봇을 활용한 원격수술까지 허용하고 있다.

우리나라도 원격의료 등 스마트 의료산업을 선도할 수 있는 잠재력은 충분히 보유하고 있다.

원격의료의 핵심인 5G 통신 인프라를 세계 최초로 상용화했고, 스마트 심전도 워치, AI 활용 영상의학 기기 등 의료 관련 첨단 기술력도 갖고 있다.

하지만 우리나라의 원격의료는 이해관계자들 간의 갈등으로 인해 일부 의료 사각지대를 대상으로 시범사업 형태로만 시행 중이다.

의료계 등은 환자의 대형병원 쏠림과 이에 따른 동네의원 도산우려, 의료 영리화 논란 등을 이유로 의사-환자 간 원격의료에 반대 피켓을 들고 있다.

반면, 찬성측은 부족한 의사 수로 인한 의료 접근성 개선, 환자의 의료서비스 다양성과 선택지 확대, 만성 질환자 상시관리 등을 위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국제무역연구원 박승혁 수석연구원은 “우리도 4차 산업혁명에 따른 세계적 변화추세에 발맞춰 의료법 개정 등을 통해 스마트 의료시장을 육성하고, 새로운 시장을 개척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정부와 유관기관의 협력을 통해 이해당사자들 간의 갈등을 조정하고, 의료법 개정 등을 통한 원격의료 허용 검토하고 이를 통해 온라인을 통한 스마트 의료기기, 헬스케어 제품, 의료 서비스, 솔루션 등 신산업 신시장 개척방안을 모색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메디컬투데이 남연희 기자(ralph0407@mdtoday.co.kr)
선크림에 보톡스가! 선크림 자외선만 차단한다고?

종근당스타일에이지


<건강이 보이는 대한민국 대표 의료, 건강 신문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follow fan
기사보내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제약바이오메디컬
푸드,라이프코스메틱
건강바로알기 더보기
투데이소식통 더보기
실시간뉴스
SPONSORED
의료
포토뉴스
 서울시의사회 창립 104주년 기념식
이전 다음
메디컬헬스
건강바로알기
비만 건강질병보기
메디로그
하단영역지정
메디컬투데이
서비스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광고 및 사업제휴문의 | 클린신고 | 찾아오시는길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