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수 메디컬투데이 매일유업
정책 의료 건강 산업 사건사고 지구촌 메디포토 기타
메디컬투데이 > 정책
로또리치
정책 청년추가고용장려금 받고 청년 18만명 채용
메디컬투데이 김동주 기자
입력일 : 2019-04-22 15:36:40
목록보기 프린트 스크랩 확대축소 RSS
[메디컬투데이 김동주 기자]

청년추가고용장려금과 청년내일채움공제 등 일자리 정책이 효과를 내면서 청년 고용 지표가 개선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보통신업, 전문·과학기술서비스업 중심으로 청년일자리의 양과 질이 개선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는 평가다.


22일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지난해 1월부터 올해 1분기까지 총 3만8330개 기업이 청년추가고용장려금을 활용해 청년 18만1659명을 추가로 채용했다.

지난 한 해 동안 2만9571개 기업에서 12만8275명을 채용한 데 이어, 올해에는 8759개 기업에서 5만3384명을 채용했다.

지난해의 경우 1분기까지 예산을 1.5% 집행하는데 그쳤으나, 올해는 34.7%를 집행하는 등 연초부터 많은 중소·중견기업이 이 제도를 활용하고 있다.

이 사업에 참여한 기업 중 ‘5인 이상 30인 미만 기업’이 63%(지원인원 기준으로는 40%)를 차지, 청년을 채용하는 데 어려움을 겪는 소규모 기업들이 많은 도움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업종별로는 제조업 채용인원이 6만3717명(35%)으로 가장 많았으며, 청년들이 선호하는 정보통신업(2만2045명, 12%), 전문·과학기술서비스업(1만8896명, 10%), 보건·사회복지서비스업(2만5484명, 14%)에서 약 6만6000명을 채용했다.

연령별로는 25~29세가 44%(8만630명), 30~34세가 30%(5만3923명)에 이르는 등 에코세대의 취업난 완화와 장기실업자 취업에 일조했다.

특히, 장려금을 지원받은 기업들은 지원을 받지 않던 기간보다 청년을 26.7% 더 채용했다. 아울러, 해당 기업에서 장년채용도 전년보다 19.3% 증가하는 등 청년추가고용장려금으로 신규채용 여력이 확보되어 장년층 채용에도 긍정적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부터 올해 1분기까지 총 14만456명이 중소기업에서의 장기근속과 자산형성을 지원하는 청년내일채움공제에 가입했다. 가입자 중 약 39%(5만5262명)가 ‘5인 이상 30인 미만 기업’, 70%(9만8324명)가 100인 미만 기업에 취업했다.

임금격차 등을 이유로 소규모 기업에 취업하기 꺼려하던 청년들이 청년내일채움공제를 통해 최소 2~3년 간 중소·중견기업에서 경력을 쌓으며 자산도 형성할 것으로 기대된다.

업종별로는 제조업 취업 청년이 5만5129명(39%)으로 가장 많았으며, 정보통신업(1만9037명, 14%), 전문·과학기술서비스업(1만8645명, 13%)에도 약 3만8000명이 취업했다.


비엘
한편, 청년내일채움공제 가입 청년의 1년 이상 근속률은 78.1%로 일반 중소기업 재직청년 48.4%보다 월등이 높은 것으로 분석되어, 청년이 안정된 일자리에서 장기근속하는데에도 기여하고 있다.

이러한 흐름은 최근 청년고용동향과 고용보험 피보험자 통계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어려운 고용여건 하에서도 청년고용률이 상승하고, 상용직 중심으로 취업자 수가 증가하는 등 고용지표 개선 추세가 지속되고 있다. 3월 기준 청년고용률은 42.9%로 지난해 3월보다 0.9%p 상승하였고, 실업률은 10.8%로 0.8%p 하락했다.

청년 인구가 8만8000명 감소하였음에도 취업자 수는 4만30000명 증가했으며, 특히 청년일자리사업의 핵심 타깃인 25~29세가 상승세를 주도(고용률 0.4%p 상승, 취업자 수 7만5000명 증가)했다.

업종별로는 청년들이 가장 많이 종사하는 제조업의 경우 업황 부진이 지속되며 청년 취업자 수도 감소하는 모습을 보였으나, 전문·과학기술서비스업, 보건·사회복지서비스업, 교육서비스업 중심으로 취업자 수가 증가했고, 특히 상대적으로 고용이 안정된 상용직이 크게 증가했다.

3월 기준 청년층 고용보험 피보험자 수는 241만 명으로 지난해 3월보다 약 8만3000명 늘었다.

청년일자리 주요사업과 경제활동인구조사에서도 나타났듯이 25~29세가 6만7000명이 늘면서 증가세를 주도했다.
30인 미만 기업에서 5만7천 명(피보험자 증가분의 69%)이 증가하여 소규모 기업의 고용안전망이 크게 두터워졌고, 업종별로는 숙박·음식점업, 도·소매업 외에 정보통신업(1만167명), 전문·과학기술서비스업(9932명)도 크게 증가하는 등 청년일자리 주요사업과 유사한 흐름을 보였다.

이와 같은 고용보험 피보험자 증가에는 영세사업장 보험료 지원 등 사회안전망 강화를 위한 제도뿐만 아니라, 정규직 채용을 조건으로 지원하는 청년일자리사업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나영돈 고용노동부 고용정책실장은 “에코세대의 취업난 완화에 초점을 맞춘 ‘3.15 청년일자리대책’의 효과가 나타나고 있다”면서 “청년추가고용장려금, 청년내일채움공제와 같이 성과가 있는 핵심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하는 한편, 지난 주 발표한 ‘직업능력개발 혁신방안’, 상반기 중 발표할 ‘공공고용서비스 혁신방안’ 등 청년고용시장의 미스매치를 근원적으로 해소하기 위한 방안에도 심혈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메디컬투데이 김동주 기자(ed30109@mdtoday.co.kr)
선크림에 보톡스가! 선크림 자외선만 차단한다고?

병원


<건강이 보이는 대한민국 대표 의료, 건강 신문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follow fan
기사보내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제약바이오메디컬
푸드,라이프코스메틱
건강바로알기 더보기
투데이소식통 더보기
실시간뉴스
SPONSORED
동화약품잇치
정책
포토뉴스
 KGC인삼공사, 수험생-청소년 건강 관리 캠페인 실시
이전 다음
메디컬헬스
건강바로알기
비만 당뇨병
메디로그
하단영역지정
메디컬투데이
서비스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광고 및 사업제휴문의 | 클린신고 | 찾아오시는길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