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말리안-대화제약 메디컬투데이 매일유업
정책 의료 건강 산업 사건사고 지구촌 메디포토 기타
건강
메디컬투데이 > 건강
분당수
건강 생리 기간에 다이어트가 어려운 이유는 무엇 때문?
메디컬투데이 김준수 기자
입력일 : 2019-04-22 08:31:14
목록보기 프린트 스크랩 확대축소 RSS
황체 호르몬이 지방분해효소 작용 억제…지방 축적 유도
▲생리 기간에 다이어트가 어려운 이유는 무엇일까 (사진=비만클리닉 365mc 제공)

[메디컬투데이 김준수 기자]

체중감량에 관심이 높은 여성들이 많은 시기다. 특히 여름 바캉스나 결혼을 앞둔 예비신부들은 급히 다이어트에 나서기도 한다. 그런데 수 많은 여성들을 힘들게 하는 시기가 있으니, 바로 보통 1달에 한 번 겪는 생리 기간이다.

다이어트를 하는 여성들에게 있어 생리는 큰 장애 요소나 다름없다고 한다. 왜 생리 기간만 되면 다이어트가 힘이 들까.  비만클리닉 365mc 신촌점 김정은 대표원장의 자문을 통해 알아본다.

보통 일반적인 여성의 생리 주기는 21~35일 정도다. 정상적으로 3~7일 정도의 기간 동안 20~80ml 양의 생리를 배출한다. 배란 후 생리 전의 기간인 '황체기'는 체중 감량을 어렵게 만드는 다양한 신체적 변화가 일어난다.

생리 전에는 프로게스테론의 분비로 몸이 붓고 컨디션 또한 좋지 않은데 식욕만큼은 왕성해 여자에게 있어 다이어트를 하기 가장 힘든 시기라 할 수 있다. 생리 때마다 유달리 지방이 풍부한 음식이나 초콜릿 같은 단 것이 당기는 이유도 이 때문이다.

연구결과를 살펴봐도 황체기에 에너지 섭취량이 증가한다는 결과가 있다. 하루 섭취량이 배란 전과 비교해 90~500kcal 정도 증가한다는 결과다.

더욱이 호르몬의 영향으로 음식을 평소보다 많이 섭취하지 않더라도 체중이 1~2kg가 늘어나는 경우도 있는데 이는 체내에서 수분이 바로 축적되기 때문이다.

이 시기에는 지방 축적도 잘 된다. 황체 호르몬이 지방분해효소의 작용을 억제해 지방 축적을 유도한다. 또 같은 음식을 먹어도 더 많은 인슐린이 분비돼 지방 축적이 잘 일어날 수 있다.

체중감량 중인 여성들이 어떻게 대처해야 할까. 무조건 식욕을 참을 경우, 스트레스가 심해져 오히려 폭식을 할 위험이 클 수 있다. 스트레스가 쌓이지 않을 만큼 먹되 가벼운 음식으로 식이조절을 하는 것이 중요하다.

365mc 신촌점 김정은 대표원장은 "체내에 수분이 많이 쌓이는 시기이기 때문에 되도록 짠 음식은 멀리 하는 것이 좋고 무리한 운동을 하기 보다는 틈틈이 스트레칭을 해 주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지나친 금식과 무리한 다이어트로 생리 주기가 평소와 달라져 당혹해 하는 여성들도 있다.  

김 대표원장은 "다이어트 중 체지방율이 평소보다 낮아지거나 정상 이하로 낮아질 경우 여성의 지방세포에서 생성되는 여성 호르몬이 영향을 받기 때문에 생리 양뿐만 아니라, 생리 주기의 변화까지 야기시킬 수 있다"고 설명했다.

로또

그러면서 "생리 불순의 이유를 무조건 다이어트로 생각하기 보다는 자신의 생리 주기의 3배 이상 혹은 6개월 이상 길어질 경우 기저 질환이 있는지 의심해 봐야 한다"며 "임신, 조기 폐경, 다낭성난소증후군, 자궁내막유착 등의 질환 가능성도 있으므로 전문의와의 상담을 통해 확인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메디컬투데이 김준수 기자(junsoo@mdtoday.co.kr)
선크림에 보톡스가! 선크림 자외선만 차단한다고?

병원


<건강이 보이는 대한민국 대표 의료, 건강 신문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follow fan
기사보내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제약바이오메디컬
푸드,라이프코스메틱
건강바로알기 더보기
투데이소식통 더보기
실시간뉴스
SPONSORED
동화약품잇치
건강
포토뉴스
 바디프랜드, 스마트 정수기 ‘W냉온정수기 브레인’ 출시
이전 다음
메디컬헬스
건강바로알기
당뇨병 응급처치
메디로그
하단영역지정
메디컬투데이
서비스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광고 및 사업제휴문의 | 클린신고 | 찾아오시는길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