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제약 메디컬투데이 닥터수
정책 의료 건강 산업 사건사고 지구촌 메디포토 기타
건강
메디컬투데이 > 건강
로또리치
건강 자궁보존 근종절제술, 미혼 여성 가임력↑
메디컬투데이 이한솔 기자
입력일 : 2019-04-12 11:59:11
목록보기 프린트 스크랩 확대축소 RSS
[메디컬투데이 이한솔 기자]

최근 서구화된 식습관, 스트레스 등 다양한 요인으로 인해 젊은 여성들에게도 자궁근종이 많이 발생하고 있다. 과거 자궁근종과 같은 자궁질환은 임신과 출산의 과정을 거친 40, 50대 여성에게서 많이 나타나는 것으로 알려졌었다. 그런데 임신 나이가 높아짐과 더불어 여러 가지 환경적 영향 때문에 20·30대 환자들도 늘어나는 추세다. 20·30대 젊은 여성들에서 자궁질환 발병이 특히 문제가 되는 이유는 결혼과 출산을 앞두고 있기 때문.


지난달 7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자궁근종 환자수는 지난해 40만41명으로 집계됐다. 특히 미혼이 많은 30대에서 연평균 5.3%씩 증가하고 있다. 자궁근종이나 자궁선근증, 자궁내막증 등의 자궁관련 질환은 난임을 유발하고 불임까지도 초래할 수 있기에 임신을 계획하고 있는 여성에게는 더 중요하다.

한림대학교강남성심병원 산부인과 박성호 교수는 “젊은 연령층에서 자궁질환 환자수의 증가폭이 크다”며 “젊은 여성을 포함한 모든 연령대의 여성이 정기적으로 산부인과 검진을 받아 해당 질병을 조기 발견 해 치료해야한다”고 말했다.

자궁근종은 자궁을 이루고 있는 평활근에 생기는 양성종양이며 30~40대 여성의 40~50%에게서 발생할 정도로 흔한 질환이다. 정상 자궁의 무게는 60g정도며 일반적으로 250g 이상 무게의 자궁근종을 거대 자궁근종이라 말한다. 거대 자궁근종으로 발견됐을 때는 즉시 치료를 시행하는 것이 난임 또는 불임을 예방할 수 있다.

증상으로는 복부팽만, 복통, 요통, 생리통이 심할 때 의심해 볼 수 있으며 개인마다 근종의 위치, 크기, 형태가 다를 수 있어 검사를 받아 확인하는 것이 가장 좋다. 정기적인 관찰로도 충분하지만 가임기 여성에게는 불임과 난임의 근본적인 원인으로 작용할 수도 있기 때문에 거대자궁근종을 비롯해 생리 불순이나 부정 출혈, 특히 반복 유산의 증상이 있다면 조기진단과 조기치료가 반드시 필요하다.

자궁근종의 원인은 아직까지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았다. 하지만 지속적인 스트레스, 불규칙한 생활, 전자파, 환경호르몬 등 다양한 요인들로 인한 자궁난소기능 저하가 원인으로 추정되고 있다.


닥터수
최근 초혼 연령이 높아지면서 가임력을 유지하려는 여성이 늘고 있다. 자궁은 여성성을 상징하는 기관이다. 때문에 제2의 심장으로 불리기도 하며 자궁을 최대한 보존하려는 선호도가 높다. 또한 자궁근종을 조기에 발견하고 치료해야 출산 가능성이 높아진다.

박성호 교수는 “거대자궁근종을 가진 환자들의 대부분은 자궁을 절제해야만 치료가 가능하다는 이야기를 듣고 병원에 찾아온다”면서 “수술시간이 오래 걸리더라도 자궁을 절제하지 않고 원래 모양으로 복구해 임신 가능성을 높이고 있다”고 말했다.  
메디컬투데이 이한솔 기자(lhs7830@mdtoday.co.kr)
선크림에 보톡스가! 선크림 자외선만 차단한다고?

병원


<건강이 보이는 대한민국 대표 의료, 건강 신문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follow fan
기사보내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제약바이오메디컬
푸드,라이프코스메틱
건강바로알기 더보기
투데이소식통 더보기
실시간뉴스
SPONSORED
동화약품잇치
건강
포토뉴스
 바디프랜드, 스마트 정수기 ‘W냉온정수기 브레인’ 출시
이전 다음
메디컬헬스
건강바로알기
응급처치 응급처치
메디로그
하단영역지정
메디컬투데이
서비스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광고 및 사업제휴문의 | 클린신고 | 찾아오시는길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