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말리안-대화제약 메디컬투데이 수원수
정책 의료 건강 산업 사건사고 지구촌 메디포토 기타
메디컬투데이 > 의료
로또리치
의료 개원가로 번진 ‘맘모톰’ 사태
메디컬투데이 이한솔 기자
입력일 : 2019-03-07 14:12:55
목록보기 프린트 스크랩 확대축소 RSS
대개협, 맘모톰 특별대책의원회 구성
[메디컬투데이 이한솔 기자]

유방종양절제술(맘모톰)의 신의료기술 승인 문제가 개원가로 번지고 있다.


대한개원의협의회는 맘모톰 특별대책의원회(위원장 좌훈정 보험부회장)를 구성하고 이에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대개협의 입장은 이러하다.

"맘모톰의 역사는 20년이 넘었으며 현재의 맘모톰은 시작 당시의 진단 목적을 벗어나서 양성종양의 경우 진단과 치료가 한 번에 이루어지는 단계까지 발전했다. 최근 대한외과의사회의 맘모톰 관련 기자회견에서도 FDA와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도 2007년 맘모톰의 사용 적응증으로 유방 양성종양의 절제를 인정했고 영국의 NICE 역시 2006년에 이미 영상유도하의 진공보조 유방양성병변절제술의 안전성과 효율성에 대한 증거를 적절하게 평가했다고 밝혔다"고 말했다.

이어 "맘모톰 이전에는 양성유방 종양은 유방에 적잖은 절개 흔적을 남기고 깊이에 따라 움푹 패여 보일 수 있어서 여성에게 있어서 무척이나 부담스러운 수술이었다. 그러나 맘모톰이 도입되고 난 이후에는 애써 흔적을 찾지 않으면 유방양성 종양을 제거했는지 모르는 상황이 되었다"고 덧붙였다.

"현재 신의료기술평가위원회(NECA)에서 SCI급 논문이 없다는 이유로 치료적 목적의 맘모톰 수술이 반려되었다는 주장도 있다. 과연 NECA뿐 아니라 의료 결정 구조에 실제 환자를 맞대고 최선을 다하는 개원의가 의료현장의 문제를 합리적으로 결정하기 위한 자리에 참여하고 있는가에 대한 문제점을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번 맘모톰 사태와 관련해 보험사의 횡포가 이어지고 있다고 개탄했다.

"맘모톰이 인정받지 못한다면 대한민국의 여성은 유방에 흉터를 남기지 않고 진단 및 치료를 하기 위해 외국으로 나가는 경우도 있을 수 있다. 그리고 이것을 빌미로 손해보험사에서는 의료기관에게 마치 그동안 맘모톰을 한 의료기관이 불법을 행한 것처럼 소명확인 요청 및 심지어 법적절차를 밟겠다는 협박을 하고 있다고 한다"고 밝혔다.

또 정부를 향해 "외국에서 이미 유효성이 입증되었고 20년 이상 보편화 된 술기를 진단과 치료가 동시에 이루어지는 현실을 외면한 채 지금과 같은 상황을 초래한 것은 사태를 방치한 정부의 책임이 가장 크다"고 지적했다.

일차적으로는 우리나라의 경직된 의료제도가 문제이며 정부 뜻에 맞는 심의기관을 내세워 해결을 미루는 보건복지부의 태도가 가장 큰 문제라는 주장이다.

"보건복지부는 의료 현장을 책임지는 각과 의사회의 참여가 현실을 반영하는 합리적인 결정에 필수요건임을 외면하지 말아야 할 것이다. 신의료기술을 평가하는 기간이 평균 250일이라는데 이것이 사실이라면 일차 의료 현장의 목소리를 외면한 단적인 모습이다"라고 말했다.


로또
이어 "문제의 소지가 있는 것을 정부가 외면하는 사이 힘없는 일차의료기관은 매번 비정상적 의료 행위를 한 부도덕적인 의사로 매도되고 보험회사의 횡포로 존폐의 위기를 겪고 있다"고 토로했다.  
메디컬투데이 이한솔 기자(lhs7830@mdtoday.co.kr)
선크림에 보톡스가! 선크림 자외선만 차단한다고?

종근당스타일에이지


<건강이 보이는 대한민국 대표 의료, 건강 신문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follow fan
기사보내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제약바이오메디컬
푸드,라이프코스메틱
건강바로알기 더보기
투데이소식통 더보기
실시간뉴스
SPONSORED
의료
포토뉴스
 KGC인삼공사, 수험생-청소년 건강 관리 캠페인 실시
이전 다음
메디컬헬스
건강바로알기
응급처치 응급처치
메디로그
하단영역지정
메디컬투데이
서비스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광고 및 사업제휴문의 | 클린신고 | 찾아오시는길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