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제약 메디컬투데이 수원수
정책 의료 건강 산업 사건사고 지구촌 메디포토 기타
건강
메디컬투데이 > 건강
아이디병원
건강 화상 잘 입는 연령대 따로 있다
메디컬투데이 이한솔 기자
입력일 : 2019-01-29 10:05:05
목록보기 프린트 스크랩 확대축소 RSS
여성의 화상 발생률 남성의 1.5배
[메디컬투데이 이한솔 기자]

성인 여성이 남성에 비해 화상을 1.5배나 더 많이 입는 것으로 밝혀졌다. 연령별론 0∼9세와 40∼60세가 화상의 요주의 나잇대였다.


29일 가톨릭대 의대 의정부 성모병원 성형외과 정성노 교수팀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5년간(2013∼2017년) 신고된 화상 환자 1800명의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를 활용한 대한민국 화상 관련 요인분석)는 대한화상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성인 이상의 나이에선 여성의 화상 발생 빈도가 남성에 비해 일관성 있게(6대4 비율) 높았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화상의 열원이 될 수 있는 다양한 기구가 가정 내에 많이 있다”며 “여성 화상 환자가 남성보다 많다는 것은 아직 우리 사회에서 여성의 가사노동 비중이 높다는 것을 시사한다”고 지적했다.

연령대별로 보면 화상이 다발하는 두 개의 정점(0∼9세와 40∼60세)을 가진 쌍봉(雙峰) 형태였다.

손목ㆍ손의 3도 화상, 발목ㆍ발의 3도 화상 등 심한 화상의 경우 남성의 발생률이 여성의 발생률을 약간 상회했다. 화상 면적이 클수록 남성 비율이 증가했다. 이는 근로 현장에서 일어나는 화상 사고와 관련이 있다고 추정됐다.

로또

깊은(심한) 화상은 하지(下肢)에서 훨씬 잦았다. 다리ㆍ발 등 하지 화상은 약 50%가 3도 화상이었다. 팔ㆍ손 등 상지(上肢) 화상은 50% 이상이 가벼운 1도 화상이었다.
이는 당뇨족(발)과 척추 질환 등으로 하지 감각이 떨어진 환자가 화상을 입은 뒤 상태가 악화됐을 가능성이 있음을 보여주는 결과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당뇨병 환자는 비슷한 온도의 열원에 노출되더라도 상처 치유 능력이 떨어져 화상이 악화되기 쉽다”며 “정상적인 치유가 이뤄지지 않고 3도 화상으로 진행될 위험이 크다”고 설명했다.

1도ㆍ2도 화상 환자의 병원 입원 기간은 최근 5년 간 빠른 속도로 단축됐다. 이는 다양한 고기능 창상치료제가 개발된 덕분으로 풀이됐다.  
메디컬투데이 이한솔 기자(lhs7830@mdtoday.co.kr)
선크림에 보톡스가! 선크림 자외선만 차단한다고?

병원


<건강이 보이는 대한민국 대표 의료, 건강 신문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follow fan
기사보내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제약바이오메디컬
푸드,라이프코스메틱
건강바로알기 더보기
투데이소식통 더보기
실시간뉴스
SPONSORED
동화약품잇치
건강
100주년기념
포토뉴스
 2019 서울모터쇼서 선보인 바디프랜드 람보르기니 안마의자
이전 다음
메디컬헬스
건강바로알기
응급처치 당뇨병
메디로그
하단영역지정
메디컬투데이
서비스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광고 및 사업제휴문의 | 클린신고 | 찾아오시는길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