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경 후 체중 5%만 감소해도 유방암 발병 위험 낮아져

김주경 / 기사승인 : 2018-11-11 19:49:45
  • -
  • +
  • 인쇄
▲체중 감소가 침습적 유방암 발병 위험을 낮추는데 도움이 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이미지스톡)

폐경이 된 후 체중이 준 고령 여성들이 체중이 유지되거나 체중이 증가한 여성들 보다 침습적인 유방암이 발병할 위험이 더 낮을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비만은 오랜 기간 동안 유방암 발병과 연관된 것으로 알려져 온 반면 이전 연구에 의하면 체중 감소가 이 같은 위험을 낮추는데 도움이 되는지에 대해서는 일치된 결과를 보이지 않았다.

하지만 미 시티오브호프병원(City of Hope National Medical Center) 연구팀이 '암' 저널에 밝힌 6만1000쌍의 쌍둥이 자매를 대상으로 평균 11.4년에 걸쳐 진행한 연구결과 체중 감소가 침습적 유방암 발병 위험을 낮추는데 도움이 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기간중 총 3061명 여성에서 침습적 유방암이 발병한 가운데 연구결과 연구 시작 첫 3년 동안 안정적으로 체중을 유지한 여성에 비해 체중이 최소 5% 이상 줄어든 여성들이 향후 10년에 걸쳐 유방암 발병 위험이 12% 더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심지어 체중이 준 후에도 과체중이거나 비만인 여성에서도 체중이 5% 이상 준 것이 암 발병 위험이 낮아지는 것과 연관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연구기간중 체중이 5% 이상 증가한 것은 전체적으로는 유방암 발병 위험이 높아지는 것과 연관이 없는 반면 이 정도의 체중 증가는 삼중 음성 유방암이라는 침습적이고 치료가 어려운 유방암 발병 위험이 54% 높아지는 것과 연관된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비만이 아닌 상태나 과체중 상태로 돌아가기에 충분할 정도의 체중 감소는 달성하기 어렵지만 약간의 체중 감소는 여러 방법으로 달성하기 쉬운 바 이번 연구결과가 매우 고무적이다"라고 강조했다.

메디컬투데이 김주경 (jk0525@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소음순 변형으로 인한 ‘여성 질환’ 수술로 예방한다2021.11.26
질 이완증, 타이트닝 시술로 여성 질환까지 예방2021.11.26
질환 예방 목적 ‘여성성형수술’ 전문의 진단이 우선2021.11.25
질 이완증·건조증 개선 위한 타이트닝 시술 원리와 주의사항은?2021.11.19
질 이완·건조, 충분한 상담 후 개개인에 맞는 치료법 선택해야2021.11.18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