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탁부모들, 양육 스트레스 잠시 잊고 여행 떠난다

이한솔 / 기사승인 : 2018-08-09 11:52:08
  • -
  • +
  • 인쇄
위탁부모의 양육 스트레스를 경감시키기 위해 위탁지원센터가 위탁부모에 대한 개별 자유여행을 제공한다.

중앙가정위탁지원센터는 8월부터 10월까지 친부모 사정으로 원가정에서 양육할 수 없는 아동을 일정기간 보호 및 양육하고 있는 위탁부모에게 개별 ‘자유여행’을 제공한다고 9일 밝혔다.

우리나라 위탁부모들은 평균 5년6개월 정도 아동들을 위탁보호하고 있으며, 위탁기간도 장기화되고 있는 추세다. 이에 따라 위탁하고 있는 아동 연령이 높아져 양육 비용 가중, 청소년기 아동과의 불화 등 양육 스트레스가 증가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일반 위탁부모들은 친자녀가 성장한 후 위탁부모로서 양육 상황에 재진입한 경우가 대부분으로 양육자 역할 기간 연장, 위탁아동을 보다 안전하게 돌봐야 한다는 부담감, 가정위탁제도에 대한 사회적인 인식부족 등으로 인한 어려움을 토로해왔다.

이번 ‘위탁부모 쉼과 회복 지원사업’은 위탁부모의 양육 스트레스를 경감시키고, 회복을 통해 위탁아동의 안전한 보호로의 선순환되며, 위탁부모에게 필요한 사회적 지원이 확대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전국 가정위탁지원센터에서 추천한 위탁부모를 대상으로 실시되는 이번 사업은 8월부터 10월까지 위탁부모 계획에 따라 ‘쉼’ 여행을 떠나게 되며 각 위탁가정에 여행비가 지원된다. 또한 여행 후 위탁부모 여행사진 3장을 선정해 선물도 제공할 예정이다.

중앙가정위탁지원센터 정필현 관장은 “각 개인이 ‘쉼’이라고 느끼는 여행은 차이가 있는 만큼 집단 여행이 아닌 각각이 본인의 휴식방법을 찾고, 그에 맞는 여행을 떠날 수 있도록 기획됐다”며 “그 동안 아동들을 양육하느라 제대로 된 휴식기회를 갖지 못한 위탁부모들에게 진정한 쉼과 회복이 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메디컬투데이 이한솔 (lhs7830@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코로나19 '먹는 치료제' 투약연령 ‘60세 이상’으로 확대2022.01.22
치아 전혀 없는 65세 이상 노인도 임플란트 건보 적용2022.01.22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7009명…사망자 28명 늘어 총 6529명2022.01.22
병상 2만5000개까지 확보한다…정부, 방역보강 추경 1조5000억2022.01.21
복지부, 2022년도 백신‧치료제‧원부자재 지원사업 설명회 개최2022.01.21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