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수 메디컬투데이 수원수
정책 의료 건강 산업 사건사고 지구촌 메디포토 기타
메디컬투데이 > 건강
닥터수
건강 운동하기 좋은 따뜻한 봄철 '오십견' 주의
메디컬투데이 이한솔 기자
입력일 : 2018-05-08 09:54:14
목록보기 프린트 스크랩 확대축소 RSS
■ 질본, 장기 기증·이식 관리 실태 현장점검 5~6월 실시
■ 양지푸드 등 유통기한 경과제품ㆍHACCP 허위표시 업체 9곳 적발
■ 삼성바이오로직스, 바이오젠 '콜옵션' 의사표명 …핵심 쟁점 영향 미미
자연치료 기대하다 어깨 굳을 수 있어
▲오십견을 자연치료를 기대해 방치하면 어깨가 굳을 수 있다. (사진=이미지스톡)

[메디컬투데이 이한솔 기자]

날씨가 풀리는 봄이 되면 겨우내 움츠렸던 몸에 새롭게 운동을 시작하면서 무리하게 어깨를 사용하다통증이 나타난다. 봄철 무리한 움직임으로 인한 가벼운 어깨 통증이라 생각해 자연치유를 기다리면서 치료를 받지 않다가 어깨가 굳어버릴 수도 있기에 통증이 나타나면 전문의 진료를 받는 것이 좋다.

별다른 외상이 없었는데도 불구하고 어깨가 아프고 이로 인해 운동이 제한되는 동결견이라는 질환은 예로부터 50대에 잘 생겨서 '오십견'이라고도 불린다. 오십견은 어깨 관절을 둘러싼 조직에 염증이 생기고(관절낭염) 달라붙어 잘 움직여지지 않고 아파지는데, 의학적 진단명은 ‘유착성관절낭염’이다.

오십견이라는 별칭처럼 동결견은 50대에서 주로 발생하며, 40세 전에 생기는 일은 드물다. 남자보다 여자가 더 많으며 일반 인구의 3~5% 정도에서 이 질환을 앓는다. 평균 2년 반 정도 지속되다가 저절로 회복되는 경우가 많으며 어깨 관절 운동범위가 제한되는 후유증이 남는 사람이 20~50% 있지만 심하지 않고 큰 문제로 남지 않는다.

동결견의 원인은 자세히 밝혀지지 않았다. 외상이나 다른 질환이 동결견과 관련이 있다고 알려져 있으며 특히 당뇨병 환자는 동결견에 걸리는 일이 아주 흔하여 그 비율이 10~36%에 이른다. 갑상선 질환, 파킨슨병, 뇌졸중 등을 앓고 있는 사람에서도 동결견이 비교적 자주 발생한다. 어깨 통증에는 다양한 원인이 있으므로 섣불리 동결견이라고 단정 지을 수는 없으며 증상만으로는 정확한 감별이 어렵다. 회전근개질환, 관절염, 경추이상, 종양, 신경손상 등이 있을 때 어깨가 아플 수도 있으므로 이 질환들과 감별 진단을 해야 한다.

동결견은 진행에 따라 통증기, 강직기, 회복기 3단계로 나눌 수 있다.

1단계 통증기는 2~9개월간 지속되며 자연적으로 발생하는 어깨 통증과 함께 강직이 점진적으로 증가하여 모든 어깨 관절 운동이 제한된다. 통증은 밤에 누워있는 상태에서 더 심해지므로 수면 장애가 발생하기도 한다.

2단계 강직기는 4~12개월간 지속되며 어깨 강직은 지속되지만 통증은 감소한다. 특징적으로 심한 어깨 통증보다 모호한 불편감을 더 호소하며 어깨 관절 운동의 끝 지점에서 통증을 호소한다. 강직기 말기에 어깨 관절의 섬유화와 관절낭의 부피 감소로 어깨 굳음이 더욱 진행한다.

3단계 회복기는 5~26개월 지속되며, 팔과 어깨 사용에 따른 관절낭의 재형성으로 어깨 관절 운동범위가 증가되어 점진적인 기능 회복이 나타난다.

동결견의 가장 중요한 치료는 수동적인 관절 운동을 통해 운동범위를 정상화시키는 것이다. 기본적으로 초기 통증이 아주 심한 경우는 휴식을 취해야겠지만, 이 시기가 지나면 어깨 통증을 심하게 유발하지 않는 범위 내에서 환자 스스로 수동적 관절 운동을 시행하는 것이 좋다. 따뜻한 물찜질 후 시행하는 것이 보다 효과적이며, 손가락을 벽에 대고 점차 위로 올리는 운동과 등 뒤쪽에서 수건을 잡고 팔을 올리는 운동이 대표적이다. 아플 때까지 움직여 10초간 멈춘 후 다시 원래 자세로 돌아오고, 이러한 운동을 한 번에 20회씩 하루 4회 정도 시행하여 굳어진 어깨를 서서히 이완시킨다.

인제대학교 상계백병원 재활의학과 안재기 교수는 “동결견은 50대 이후에는 흔한 질환이지만 통증이 심해 생활에 지장을 준다면 병원을 방문하여 적절한 치료를 받는 것이 유병기간을 단축시킬 수 있다”며 “오십견은 통증과 관절 운동 제한이 수반되는 비교적 흔한 질환이며, 수년에 걸쳐 자연 치유가 되는 병이지만 참기 힘든 통증이나 생활에 불편할 정도로 어깨가 굳은 경우는 되도록 조기에 병원에서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고 설명했다.

이어 “주사 치료, 운동 치료 등의 적절한 치료를 빨리 시행하면 증상 호전은 물론 유병기간을 현저히 단축시킬 수 있으므로 어깨가 아프다 싶으면 병원에 가서 진료를 받는 것이 좋다”고 덧붙였다.

로또  
메디컬투데이 이한솔 기자(lhs7830@mdtoday.co.kr)
선크림에 보톡스가! 선크림 자외선만 차단한다고?



<건강이 보이는 대한민국 대표 의료, 건강 신문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follow fan
기사보내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제약바이오메디컬
푸드,라이프코스메틱
건강바로알기 더보기
투데이소식통 더보기
실시간뉴스
SPONSORED
건강
포토뉴스
 순천향대천안병원, 새 주차타워 완공
이전 다음
메디컬헬스
건강바로알기
응급처치 당뇨병
메디로그
하단영역지정
메디컬투데이
서비스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광고 및 사업제휴문의 | 클린신고 | 찾아오시는길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