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한 생활습관 대장암 환자 수명 연장 시킨다

곽경민 / 기사승인 : 2018-04-19 08:22:19
  • -
  • +
  • 인쇄
▲ 신체활동을 열심히 하고 좋은 식습관을 가지는등 건강한 생활습관을 가지는 것이 대장암을 앓는 사람들에서 수명을 연장시킬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이미지스톡 제공)

신체활동을 열심히 하고 좋은 식습관을 가지는등 건강한 생활습관을 가지는 것이 대장암을 앓는 사람들에서 수명을 연장시킬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캘리포니아대학 연구팀이 '미의학협회지 종양학' 저널에 밝힌 진행된 대장암을 앓은 992명을 대상으로 한 연구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

7년에 걸쳐 진행된 연구기간중 335명 에서 대장암이 재발하고 암 재발로 사망한 256명을 포함한 총 299명이 사망한 가운데 연구결과 건강한 생활습관을 가진 사람들이 연구기간중 사망 위험이 42%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이 같은 사람들이 더 좋은 병 없는 생존율과 재발 없는 생존율을 보였다.

연구결과 전체적으로 건강한 생활습관을 잘 지킨 사람들이 진단 후 5년동안 생존 가능성이 9%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로 적당한 강도의 신체활동을 매주 150분 이상 하고 과일과 채소를 매일 5번 이상 먹고 정제된 곡물을 즐겨먹는 사람들이 더 오래 살고 암 재발 위험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체질량지수가 23-29.9인 사람들이 이 보다 높은 사람들 보다 생존율이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적당한 양 이하의 음주는 좋지 않은 생존 가능성과 재발 위험과는 연관이 없지만 과도한 음주는 연관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붉은 육류와 가공육 섭취는 생존 가능성과 암 재발과 연관이 없었으며 탄수화물에 주의를 기울이는 것이 대장암 생존에 보다 더 중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당분 음료와 혈당 지수가 높은 음식 그리고 건강에 좋지 않은 탄수화물이 좋지 않은 예후와 연관이 있다"라고 강조했다.

메디컬투데이 곽경민 (august@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국립암센터, '췌장암 100문 100답' 발간2021.11.26
간헐적 단식 통한 항암 치료 가능할까2021.11.26
“린파자‧키투루다‧아바스틴 3제 병합요법, 재발성 난소암 치료에 효과 뛰어나”2021.11.25
서울대병원, AI 이용한 위암 진단 모델 개발2021.11.25
타그리소‧옵디보, 비소세포폐암 1차 치료제 등 급여 확대 실패2021.11.25
뉴스댓글 >
  • 비브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