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분자 나노입자로 혈관확장 유도…약물전달 효능↑

임우진 / 기사승인 : 2018-04-16 17:22:32
  • -
  • +
  • 인쇄
약물전달 효율증진 및 혈행 장애개선을 위한 원천기술 체내 병변부위 특이적 혈관확장을 유도하여 약물전달 효능을 개선시킬 수 있는 소재가 개발됐다.

성균관대학교 박재형 교수 연구팀이 질환 조직 내 특이적 자극에 감응하여 혈관확장 신호전달 기체를 발생할 수 있는 생체적합성 고분자 기반의 나노입자를 개발했다고 한국연구재단은 17일 밝혔다.

주요 사망원인인 암, 심장질환, 뇌혈관질환 등은 신생혈관 관련 질환으로서 혈행 장애가 수반되고, 단순 정맥주사 시 약물의 전달효율이 10% 미만이어서 치료효과가 제한적이다. 이러한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히스타민, 산화질소 등의 혈관확장 유도 물질을 병용하여 약물전달 효율을 증가시키는 방법이 떠오르고 있다.

산화질소(NO)는 생체 내에서 세포막 투과를 통해 확산되면서 다양한 생물학적 기능을 하며, 특히 혈관을 확장시킴으로써 혈관의 항상성 유지에 관여하기도 한다. 그러나 1초 미만의 짧은 반감기로 인하여 원하는 부위에서 최적화된 기능을 수행하는데 한계가 있다.

이에 연구팀은 표적 부위에 축적된 후 특정 자극에 의해 선택적으로 산화질소를 방출할 수 있는 고분자 기반의 나노입자를 고안했다. 개발한 나노입자를 암이 유발된 동물모델에 정맥주사로 투여했을 때 암 조직의 혈관이 확장되고 혈관 투과성이 증진되었으며, 약물전달 효율이 높아지면서 우수한 항암 치료효능이 확인되었다.

나노입자는 암 조직에만 특이적으로 축적되고 흡수된다. 이들은 혈관에서 순환할 때는 반응하지 않고 세포 내 글루타치온에 감응하여 산화질소와 항암제를 방출한다. 종양 부위에서만 국소적으로 혈류량이 증가하기 때문에 기존 혈관확장제가 일으키는 혈압 감소, 두통 등의 부작용을 예방할 수 있다.

박재형 교수는 “이 연구는 원하는 부위에 도달한 후, 주변 혈관을 확장시킴으로써 나노입자 스스로의 전달 효율을 증가시키도록 환경을 재구성하는 약물전달시스템을 개발한 것이다”라며, “생체적합성이 우수한 소재를 이용하여 혈행 장애의 개선 및 약물의 동시 전달이 가능한 원천기술로서, 향후 신생혈관 형성이 관여된 다양한 질환에 확대응용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연구의 의의를 설명했다.

한편 이번 연구 성과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한국연구재단 기초연구사업(선도연구센터, 중견연구자)의 지원으로 수행되었으며, 국제학술지 나노 레터스(Nano Letters) 4월 11일자 논문으로 게재되었다.

메디컬투데이 임우진 (woojin1803@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지아이바이옴, 웨어러블 활용한 ‘디지털 헬스케어 서비스 사업’ MOU2021.10.26
보건산업진흥원, 연구자 지원 카카오톡 챗봇 서비스 개시2021.10.26
가톨릭대‧슈파스, 인공지능 공동 연구 추진2021.10.21
백내장 수술 ‘인공수정체’ 가격 천차만별…최대 15배 차이2021.10.21
보의연, 환자중심 의료기술 최적화 연구 31개 신규과제 선정‧지원2021.10.21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