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수 메디컬투데이 수원수
정책 의료 건강 산업 사건사고 지구촌 메디포토 기타
메디컬투데이 > 건강
수원수
건강 살 찌면 오히려 심장 질환 위험 낮다고?
메디컬투데이 곽경민 기자
입력일 : 2018-04-08 12:15:08
목록보기 프린트 스크랩 확대축소 RSS
■ 수족구병 발생↑ 주의…'올바른 손씻기 생활화'
■ '뇌진탕' 입으면 향후 '파킨슨병' 발병 위험 높아
■ 박능후 장관 "보건소 보건ㆍ의료ㆍ돌봄의 지역 내 컨트롤 타워 역할해야"
▲과체중 혹은 비만일 경우 심장마비나 뇌졸중이 발병할 위험이 더 높고 고혈압 같은 심장질환 발병 위험인자가 생길 위험도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이미지스톡)

[메디컬투데이 곽경민 기자]

과체중이 더 심할 수록 심장마비나 뇌졸중이 발병할 위험이 더 높고 고혈압 같은 심장질환 발병 위험인자가 생길 위험도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전 진행된 일부 연구들에 의하면 과체중 혹은 비만인 것이 심장 보호기능이 있을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난 바 있지만 8일 글래스고우대학 연구팀이 '유럽순환기학저널'에 밝힌 심장질환을 앓지 않는 29만6000명 이상의 중년 남성을 대상으로 한 연구결과에 의하면 이와는 반대 결과가 나타났다.

참여자중 상당수가 과체중 혹은 비만인 가운데 5년 이상에 걸쳐 추적관찰한 이번 연구에서 남녀에서 각각 5.7%, 3.3%가 심장마비나 뇌졸중 혹은 다른 중증 심혈관질환이 발병했다.

연구결과 정상 체중 범위인 체질량지수가 22인 사람에 비해 남녀에서 각각 체질량지수가 4.3, 5.2 포인트 증가시 연구기간중 심장마비나 뇌졸중이 발병할 위험이 13%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체질량지수가 각각 22인 남녀에서 허리 둘레가 각각 83/74 센티미터를 넘어 11.4/12.6 센티미터 증가시 심혈관질환 발병 위험이 각각 10/16% 더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허리-골반비와 체지방율도 심혈관질환 발병 위험이 더 높아지는 것과 연관된 것으로 나타났다.

로또

연구팀은 "비만이 심장질환 발병 위험을 높이는 것과 연관이 있다는 증거가 하나 더 추가됐다"라고 강조했다.  
메디컬투데이 곽경민 기자(august@mdtoday.co.kr)
선크림에 보톡스가! 선크림 자외선만 차단한다고?



<건강이 보이는 대한민국 대표 의료, 건강 신문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follow fan
기사보내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제약바이오메디컬
푸드,라이프코스메틱
건강바로알기 더보기
투데이소식통 더보기
실시간뉴스
SPONSORED
동화약품잇치
건강
포토뉴스
 "직장내 괴롭힘-3대 폭력 아웃"
이전 다음
메디컬헬스
건강바로알기
당뇨병 고혈압
메디로그
하단영역지정
메디컬투데이
서비스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광고 및 사업제휴문의 | 클린신고 | 찾아오시는길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