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각장애인들, "온라인 쇼핑, 차별행위 조사해야"…인권위에 집단진정

남재륜 / 기사승인 : 2018-02-09 00:48:46
  • -
  • +
  • 인쇄
온라인 쇼핑몰서 제품 설명 시각 형태로 제공해 시각장애인이 이용할 수 없어 한국시각장애인연합회는 시각장애인의 온라인 쇼핑 이용에 대한 장애인 차별 행위를 철저히 조사하고 이에 대한 시정을 요구하는 집단 진정서 50건을 국가인권위원회에 제출했다고 8일 밝혔다.

명절 장보기, 생필품 구매 등 온라인 쇼핑을 이용할 수 없다는 시각장애인의 민원이 지속적으로 발생해 진정서를 접수 받은 결과이다.

진정인들은 “방문구매 시 이동이 어렵고 혼자 물건을 구별해 구매하기도 어려웠던 것이 온라인으로는 가능해졌지만, 이용이 불가능하게 온라인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어 유명무실하다”며 “온라인 구매는 각종 혜택뿐 아니라 배달까지 가능하기 때문에 우리 시각장애인에게는 절실히 필요한 서비스임에도 불구하고 이용할 수 없는 차별을 겪고 있다” 고 주장하고 있다.

일반적으로 시각장애인들은 문자를 음성으로 읽어주는 화면낭독프로그램을 개인적으로 구비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온라인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하지만 대부분 온라인 쇼핑몰에서 제품에 대한 설명을 시각장애인이 이용할 수 없는 형태로만 제공하고 있어 상품 선택에 필요한 주요 정보를 확인할 수 없기 때문에 구매가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

일례로, 전면 시각장애인 K씨는 스마트폰을 이용해 홈쇼핑 앞에서 물건을 구입하면 할인해 준다는 얘기를 듣고 모바일 앞으로 생필품을 사려고 했지만 상품옵션과 할인방법을 전부 ‘버튼’이라고 읽어줘서 결국 경제적 혜택을 포기한 채 전화로 주문했다.

이는 국가가 이미 2008년도부터 기업들의 장애인에 대한 차별을 금지하고 장애인 스스로 권리를 구제받을 수 있도록 관련 법('장애인차별금지및권리구제등에관한법률')을 제정해 시행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법을 경시하는 현실이 드러난 것이다. 사회적 약자에 대한 배려보다 이익을 우선시하는 기업들의 풍토로 인해 법으로 보장된 장애인의 권리가 지속적으로 무시되고 있는 실정이다.

한국시각장애인연합회 관계자는 “시각장애인도 엄연한 고객이고 소비자이다. 온라인 쇼핑 이용에 대한 장애인의 차별이 불법 유무를 떠나서 국민 누구나가 누려야 할 서비스임을 감안하면 진정서에 제기된 피해사례는 결코 무시될 수 없다”고 언급했다.

이어 “국가인원위원회는 시각장애인의 온라인 서비스 이용에 대한 차별 방지 및 국민에 대한 불가침의 기본적 인권 보호를 위해 보다 철저한 조사를 통해 차별관행을 중지시켜야할 때이다”고 밝혔다.

메디컬투데이 남재륜 (newroon@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대학 장애학생 30%, 코로나19 비대면 강의로 학습권 침해 경험2021.12.02
제각각 버스 카드 단말기 위치…시각장애인들에게 산 넘어 산2021.11.12
상습 폭언·폭행한 육군 행정보급관…인권위, ‘징계’ 조치 권고2021.11.10
政, '무인민원발급기 음성변환용코드' 제공 추진…인권위 권고 수용2021.11.03
쉬는시간에도 휴대폰 사용 금지한 학교…인권위 "행동·통신 자유 침해"2021.11.03
뉴스댓글 >
  • 비브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