칠곡경북대병원, 권역별호스피스센터로 지정

이한솔 / 기사승인 : 2018-01-05 17:56:23
  • -
  • +
  • 인쇄
▲권역별호스피스센터 지정 (사진=칠곡경북대학교병원 제공)

칠곡경북대학교병원은 지난달 29일 보건복지부로부터 권역별호스피스센터로 지정받았다고 5일 밝혔다.

지난해 8월 시행된 ‘연명의료결정법(호스피스·완화치료 및 임종과정에 있는 환자의 연명의료 결정에 관한 법률)’에 따라 권역 내 호스피스사업을 지원하기 위해 ‘권역별호스피스센터’를 지정·운영토록 규정됐다.

칠곡경북대학교병원은 2011년 ‘입원형 호스피스’를 시작으로 2016년 ‘가정형 호스피스’, 2017년 ‘자문형 호스피스’를 차례로 실시해 왔다.

또, 대구·경북 지역에서 유일하게 세 가지 호스피스사업을 모두 운영하고 있으며 각종 시범사업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등 권역별호스피스센터로 가기 위한 기반을 마련해왔다.

권역별호스피스센터로 지정됨에 따라 역할수행과 함께 그에 따른 통합적인 관리 및 지원체계를 구축하게 된다. 권역 내 전문 의료 기관을 위한 의료지원 및 행정지원, 각종 호스피스사업 관련 교육 및 훈련지원, 말기 환자의 현황 및 진단·치료·관리 등에 관한 연구도 진행하게 된다.

칠곡경북대학교병원 김시오 병원장은 “이번 권역별호스피스센터 지정으로 정부 정책 기조와 지역민의 기대에 부응하여 명실상부한 상급종합병원으로서의 역할을 수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번 사업을 지정받은 기관은 전국에서 세 곳으로 영·호남권역에서는 칠곡경북대학교병원이 유일하다.

메디컬투데이 이한솔 (lhs7830@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더존한방병원, 공식 캐릭터 ‘그라노’ 론칭
서울대병원, AI 임상시험센터 개소식 개최
칠곡경북대병원 최규석 교수 연구팀, 암정복추진연구개발사업 선정
건양대병원 윤세희 교수, 자가포식 유동 촉진 통한 신장병 완화 연구 나선다
경희지키미한의원 위례점 23일 개원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