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치질' 게을리하다 '위암' 걸릴라

곽경민 / 기사승인 : 2017-12-08 10:37:01
  • -
  • +
  • 인쇄
▲암 전구병변이 있는 사람들이 구강내 치주질환을 유발할 수 있는 일종의 세균이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메디컬투데이DB)

잇몸 감염이 위암을 유발할 수 있는 소화기계내 상처 발병 위험을 높일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8일 뉴욕대학 연구팀이 '치주학저널'에 밝힌 정상적인 조직에 비해 암 발병 가능성이 높은 소화기계내 상처 혹은 비정상적 세포라는 암 전구 병변이 있는 35명과 이 같은 병변이 없는 70명을 대상으로 한 연구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

전체적으로 암 전구 위 병변이 있는 사람중 32%가 구강 검사중 치주질환의 표지자인 일종의 출혈을 보인 반면 병변이 없는 사람중에는 22%가 보였다.

또한 암 전구병변이 있는 사람들이 구강내 치주질환을 유발할 수 있는 일종의 세균이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구강내 이 같은 세균이 양치질시 칫솔이 잘 닿지 않는 치주 포켓(periodontal pockets)에 살고 매우 침습적이어서 숙주 조직을 손상시킬 수 있는 여러 물질을 분비할 수 있고 또한 이 같은 세균에 대한 숙주 반응으로 암이 유발될 수 있다"라고 밝혔다.

연구팀은 또 "위암 발병의 대부분이 흡연과 다량의 염분이 든 식품이나 방부제가 든 식품 섭취와 연관이 있지만 이번 연구결과 좋지 않은 구강 건강도 발병에 일조할 수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라고 강조했다.

메디컬투데이 곽경민 (august@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치아 사이 벌어지는 개방교합 개선하는 ‘묘교정’이란?2021.11.26
고령·만성질환자도 가능한 무절개 임플란트란2021.11.25
치과 신경치료 후 크라운 보철물, 개인에 적합한 처방 진행해야2021.11.25
네비게이션 임플란트 계획할 때 주의사항2021.11.25
임플란트, 자연치아 최대한 살려본 후에 시술해야2021.11.24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