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면조사 대상 건축물 중 절반이 석면건축물…국회·어린이집 등 대거 포함

최성수 / 기사승인 : 2017-09-28 18:14:26
  • -
  • +
  • 인쇄
석면안전법상 석면조사 대상 건축물 중 절반이 석면건축물로 파악됐다. 여기에는 국회를 비롯한 공공기관, 대학교, 어린이집 등도 대거 포함돼 있었다.

28일 더불어민주당 한정애 의원이 조사한 자료에 따르면 석면안전관리법에 따른 5만1728개 석면조사 대상 건축물 중 약 절반에 해당하는 2만4063개가 석면건축물인 것으로 확인됐다.

현행 석면안전관리법은 연면적이 500제곱미터 이상인 주요 건축물 및 다중이용시설에 대해 석면조사를 실시토록 하고 있다.

조사에 따르면 공공건축물 총 2만9393곳 중 석면건축물은 1만5755곳(53%)으로 국회, 국회도서관을 비롯해 중앙정부 및 지방정부 청사, 관공서 등이 포함돼 있다.

대학교는 총 5307곳 중 석면건축물이 3090곳(58%)이 조사됐다. 대학 본관, 도서관, 학생회관 등에서 석면자재가 사용된 것으로 확인됐다. 여기에는 서울대를 비롯한 전국의 주요 대학교가 포함돼 있다.

다중이용시설은 총 1만1483곳 중 3333곳(39%)이 확인됐다. 주요시설로는 영화상영관, 지하역사, PC방, 주차장, 학원, 요양시설 등이다. 또한 기타시설은 총 5545곳으로 이중 1885곳(34%)이 석면건축물로 조사됐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서울은 총 8528곳 중 3312곳으로 39%가 석면건축물로 나타났다. 부산은 1877곳(52%), 대구 1075곳(47%), 인천 997곳(40%), 광주 516곳(44%), 대전 970곳(47%), 울산 397곳(40%), 세종 78곳(39%)이다.

경기는 총 8446곳 중 3791곳으로 45%가 석면건물축로 조사됐다. 강원은 1387곳(47%), 충북 1316곳(51%), 충남 1019곳(46%), 전북 1453곳(55%), 전남 1429곳(65%), 경북 1895곳(46%), 경남 2161곳(49%), 제주 390곳(47%)로 조사됐다.

환경부는 이들 석면건축물에 대해 위해성듭급에 따라 높음(20점 이상), 중간(12~19점), 낮음(11점 이하)으로 구분해 필요한 조치 및 관리를 하도록 하고 있다.

한정애 의원은 “최근 학교석면 문제로 인해 석면에 대한 국민적 우려가 커지고 있다”라며 “이번 국정감사를 통해 석면관리 현황에 대해 짚어 국민들의 우려를 해소시킬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메디컬투데이 최성수 (choiss@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마스크 패치 방향제 제품 모두 불법…387개 불법 생활화학제품 유통차단2022.01.27
농식품부, 설 연휴 대비 가축전염병 방역대책 추진2022.01.27
전북 부안 육용오리 농장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확진2022.01.26
자생 무당개구리 세포로 호흡기 독성물질 알아낸다2022.01.26
전북 부안 육용오리 농장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의심축 발생2022.01.26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