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몸의 중심 척추뼈…추간판 탈출증 회복 방법은?

지용준 / 기사승인 : 2017-09-27 22:04:49
  • -
  • +
  • 인쇄
나이가 들면 척추와 추간판의 퇴행성 변화 진행
▲추간판은 척추와 척추 사이에 단단하게 붙어서 두 개의 척추를 연결한다 (사진=메디컬투데이DB)

최근 우리나라는 인구의 고령화로 사회·경제활동에 참여하는 연령층이 넓어지고, 레저와 스포츠 활동을 즐기는 인구가 늘어남에 따라 목 통증, 허리 통증 및 사지 방사통과 보행장애 등 척추 질환으로 고통을 받는 환자도 함께 늘어나고 있다.

이에 따라 다양한 척추 질환의 진단 및 치료에 대하여 사회적 요구가 증가하는 추세다.

척추는 목과 등, 허리, 엉덩이, 꼬리 부분에 이르기까지 주요 골격을 유지하도록 하는 뼈이다.

척추뼈는 우리 몸의 중심에서 기둥을 이루는데, 이를 척주(Vertebral Column)라 부른다. 척주가 올바르게 균형 잡혀 있어야 일어서고, 걷고, 달리는 등의 동작에서 우리 몸의 근육이 소비하는 에너지가 가장 경제적으로 유지된다.

각 척추뼈 사이에는 추간판이 있다. 추간판은 척추와 척추 사이에 단단하게 붙어서 두 개의 척추를 연결하고, 척추가 움직일 때 압력을 분산시키고 충격을 흡수하는 완충작용을 하면서 안정성을 부여한다.

척추 뒤 무수히 많은 근육들은 척추를 지지하는 힘을 부여하고 척추를 구부리고 도는 등의 움직임에 필요한 힘을 제공한다.

특히, 나이가 들면 척추와 추간판의 퇴행성 변화가 진행된다. 누구에게나 일어나는 일이지만 대부분은 통증을 느끼진 못한다.

하지만 척추의 퇴행성 변화로 인한 척추 관절염이 심한 경우 요통이 유발되고, 추간판이 탄력을 잃게 되면 갈라지면서 형태와 성상이 변화된다.

추간판의 가장자리에는 질긴 섬유륜이, 가운데에는 연한 젤리와 같은 수핵이 있다. 퇴행하거나 외상을 입으면 섬유륜이 손상된다.

이때 수핵이 섬유륜 틈새로 빠져 나오게 된는데, 이 수핵이 인접한 신경을 압박하고, 그 주위에 염증이 발생하면 신경이 자극되며 이를 추간판 탈출증이라고 한다.

추간판 탈출증은 대부분 수술적 치료 없이도 증상이 저절로 호전되는 경우가 많다. 단순히 휴식을 취하는 것만으로도 자연치유가 되기도 하고, 약물치료나 물리치료, 운동요법 등 이른바 ‘보존적 치료’로도 상당수에서 증상이 호전된다.

추간판 탈출로 인한 염증 반응을 감소시키는 소염제가 주로 사용된다. 통증으로 인한 척추 주위 근육의 경직을 감소시키기 위하여 핫팩, 초음파, 전기 자극 등의 물리치료를 병행할 수 있고, 목 또는 허리를 위아래로 당겨서 추간판의 압력을 감소시켜 치료효과를 얻는 견인치료를 시도할 수도 있다.

분당서울대병원 정형외과 염진섭 교수는 "통증이 호전되지 않거나 악화될 때 또는 통증뿐만 아니라 사지 근력이 약화될 때 고려된다"며 "요추의 경우에는 일반적으로 탈출된 추간판만을 제거하는 수술을 실시하나 경추의 경우 해당 마디의 추간판 전체를 제거하는 동시에 두 개의 척추를 하나로 유합시키는 척추 유합술을 시행한다"고 전했다.

메디컬투데이 지용준 (yjun8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전기생리학적 검사로 ‘반측성 안면경련’ 수술 완치여부 예측2021.10.14
이유 없이 떨리는 손과 머리, ‘본태성 진전’2021.10.06
일상생활에 불편 주는 어지럼증 잦으면 원인 진단부터2021.09.17
환절기 불청객 안면신경마비…구안와사 치료 방법은?2021.09.14
퇴행성관절염으로 인한 오다리, 경골 근위부 절골술로 교정2021.09.10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