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직성척추염, 신장질환 일으킬 수 있어"

지용준 / 기사승인 : 2017-08-07 18:12:33
  • -
  • +
  • 인쇄
신체 곳곳에 염증 질환 반복해 생기면 의심 국내 연구진이 강직성척추염이 신장질환을 일으킬 수 있다는 연관성을 밝혀냈다.

강동경희대병원 류마티스내과 이상훈 교수 연구팀은 강직성척추염환자 681명을 대상으로 한 연구에서 신장 침범이 있는지를 조사한 결과 6%(약 40명)의 환자에게서 단백뇨가 검출됐고, 이 중 6명은 1g 이상의 단백뇨가 있어 신장 조직검사까지 시행했으며, 그 결과 아밀로이드증, lgA신증이 있음을 확인했다고 7일 밝혔다.

강직 척추염이 장, 눈, 피부 등의 건강을 해친다는 보고는 있었지만 주요 장기인 신장에 악영향을 미치는 것은 처음이다.

강직성척추염은 우리 몸의 면역체계에 이상이 생겨 발생하는 류마티스 질환의 일종이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강직성척추염 환자는 약 4만명으로 남자가 여자보다 약 2.3배 많고, 20~40대가 환자의 60%를 차지했다.

강직성척추염 발병 원인은 아직까지 정확하게 밝혀지지 않았으며, 유전적 요인과 물리적 충격 및 손상, 스트레스 등으로 발생한 염증 물질이 문제를 일으키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염증 때문에 척추가 점점 뻣뻣해지고 변형이 오며, 염증은 척추 외에 신체 다양한 부위에서 나타날 수 있다.

염증이 장(腸)이나 눈, 피부 등에 나타나면 염증성장질환, 포도막염, 건선 등으로 나타난다. 때문에 신체 곳곳에서 염증 질환이 반복해 생기면 강직성척추염을 의심해봐야 한다.

이상훈 교수는 "정상인의 신장에서는 단백질이 신장에서 걸러져 소변으로 나오지 못하는데, 소변에서 단백질이 검출됐다면 신장에 이상이 있다는 징표"라며 "신장 침범이 흔하지는 않지만 심각할 경우 혈액투석까지 할 수 있어 빨리 발견해서 치료해야 한다"고 말했다.

메디컬투데이 지용준 (yjun8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전기생리학적 검사로 ‘반측성 안면경련’ 수술 완치여부 예측2021.10.14
이유 없이 떨리는 손과 머리, ‘본태성 진전’2021.10.06
일상생활에 불편 주는 어지럼증 잦으면 원인 진단부터2021.09.17
환절기 불청객 안면신경마비…구안와사 치료 방법은?2021.09.14
퇴행성관절염으로 인한 오다리, 경골 근위부 절골술로 교정2021.09.10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