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밀도 유방 가진 여성, 생활습관병 발생 위험 높다”

박종헌 / 기사승인 : 2017-06-26 10:34:28
  • -
  • +
  • 인쇄
부산광역시의료원 가정의학과팀 연구 유방촬영술에서 유방밀도가 낮은 것으로 진단된 여성이 생활습관병에 더 걸리기 쉬운 것으로 나타났다.

부산광역시의료원 가정의학과팀이 2015년 1월∼12월 부산 소재 종합병원 건강증진센터를 찾은 20세 이상 여성 996명의 유방촬영 결과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

이 연구에서 고밀도 유방을 가진 여성은 전체의 16.3%(160명)였다. 49세 이하이고 저체중인 여성은 고밀도 유방을 갖기 쉬운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의 비만·고혈압·당뇨병·복부비만·이상지질혈증 등 생활습관병 가짓수는 과체중·비만인 고령 여성에 비해 상대적으로 적었다.

비만·고혈압·당뇨병·복부비만·이상지질혈증 등 5가지 생활습관병이 하나도 없는 여성이 고밀도 유방을 가질 가능성은 생활습관병을 3개 이상 가진 여성보다 3.1배 높았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여성의 유방밀도에 영향을 주는 요인으론 인종ㆍ연령ㆍBMIㆍ분만과 수유 여부·폐경 여부·호르몬제 복용 여부 등이 알려져 있다”며 “이번 연구를 통해 여성의 유방밀도와 생활습관병이 음(陰)의 상관관계를 보인다는 사실이 새롭게 밝혀졌다”고 지적했다.

폐경기 여성에서 여성호르몬(에스트로겐)의 분비 감소는 복부비만·이상지질혈증·심혈관계 질환의 발생 위험을 높이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여성의 연령 증가에 따른 에스트로겐 분비 감소는 생활습관병 유병률을 높이고, 동시에 유방밀도를 낮추는 것으로 보인다”며 “젊은 여성의 고밀도 유방 비율이 상대적으로 높은 것과 생활습관병 유병률이 낮은 것은 여성호르몬의 활발한 분비 때문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 연구결과는 대한임상건강증진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메디컬투데이 박종헌 (pyngmin@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교대근무 근로자, 술·담배 의존도 높다…심뇌혈관질환 발생 '주의'
중년들의 다이어트, 혈관 정화 부스팅이 필요하다
로시글리타존 등 일부 당뇨약, '심부전' 등 심혈관 합병증 위험 ↑
지속되는 두통, 해답은 ‘목’에 숨어있다?…경추성 두통의 한의학 치료
달리기 속도, 타고난 능력?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