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생활 열심히 하는 노인들 '인지 기능' 더 좋다

신현정 / 기사승인 : 2017-06-24 08:05:24
  • -
  • +
  • 인쇄
▲주당 최소 한 번 성생활을 즐기는 고령성인들이 한 달에 한 번 혹은 전혀 성생활을 하지 않은 고령자들 보다 언어 유창성과 시공간능력 등 일부 인지기능 검사결과가 더 좋은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메디컬투데이DB)

주 당 한 번 이상 성생활을 하는 고령 부부들이 인지기능 일부 검사결과가 더 좋은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옥스포드대학과 코벤트리대학 연구팀이 'Gerontology, Series B' 저널에 밝힌 평균연령 62세의 50-83세 연령의 73명의 고령자를 대상으로 한 연구결과에 의하면 주당 최소 한 번 성생활을 즐기는 고령성인들이 한 달에 한 번 혹은 전혀 성생활을 하지 않은 고령자들 보다 언어 유창성과 시공간능력 등 일부 인지기능 검사결과가 더 좋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전 연구들에 의하면 성적으로 활동적인 고령자들이 일부 정신기능 검사 결과가 더 좋은 것으로 나타난 바 있는 바 이번 연구결과 이 같은 사실이 다시 확인됐다.

연구팀은 "성적으로 왕성한 고령자들이 사회생활을 더 열심히 하고 이를 통해 인지능이 더 좋을 수 있다"라고 강조했다.

연구팀은 "추가 연구를 통해 도파민과 옥시토신의 역할등 성적활성과 인지적 이로움간 생물학적 측면을 연구할 필요가 있다"라고 밝혔다.

메디컬투데이 신현정 (choice0510@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일부 인지 능력, 노화에 따라 향상되기도2021.08.31
적혈구, 노화 방지의 비밀?2021.06.24
고령 환자, 분야별 협진 시스템으로 토탈케어 필요2021.03.24
남성-과체중-우울증이면 노화 빨라진다2021.02.15
비타민D 많이 섭취하면 노쇠 막을 수 있다2020.10.28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