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수 메디컬투데이 수원수
정책 의료 건강 산업 사건사고 지구촌 메디포토 기타
사건사고
메디컬투데이 > 사건사고 > 일반
분당수
사건사고 새벽근무 중 사망한 환경미화원…산업재해 불인정
메디컬투데이 정태은 기자
입력일 : 2017-05-31 09:00:06
목록보기 프린트 스크랩 확대축소 RSS
이상증상 느껴 조퇴 후 급성패혈증성 쇼크…유가족 소송 제기
[메디컬투데이 정태은 기자]

40대 초반의 환경미화원이 새벽근무 후, 병원에서 사망했지만 산업재해 인정을 받지 못해 유족들이 억울함을 호소하고 있다.


부산 남구청 소속 환경미화원 권모(사망 당시 41세)씨는 2015년 12월30일 오전 4시30분 평소와 같이 출근해 쓰레기 수거작업을 하던 중 오전 5시30분경 얼굴이 창백해지면서 갑작스레 몸을 가누지 못할 정도로 이상증세를 보였다.

같은 조로 근무하던 청소반장의 권유로 권씨는 조퇴하고 집으로 돌아왔다. 하지만 이날 오전 11시쯤부터 오한과 수족마비 증세, 사지 청색증 등이 심하게 나타나 인근 부산성모병원을 거쳐 동아대병원으로 이송돼 응급치료를 받았지만 같은 날 오후 6시쯤 급성패혈증성 쇼크로 사망했다.

근로복지공단은 지난해 3월 “망인의 과로사실도 인정되지 않고, 사망 전 수행한 업무와 환자의 사망 건 사이에 직접적인 인과관계가 있다고 보기 어렵다”며 유족급여와 장의비 지급을 거부하는 ‘부지급 처분’을 내렸다. 산업재해보상보험재심사위원회도 같은해 6월 유족의 재심사 청구를 기각했다.

그러나 권씨는 입사 때 건강기록부에 아무런 이상 증상이 없었다. 사망 이틀 전인 2015년 12월28일 새벽근무 도중 폐액자를 처리하면서 녹슨 못에 손목 부분을 찔린 사실이 뒤늦게 유족에 의해 밝혀졌다.

권씨 부친은 “아들이 죽기 이틀 전 오른손 손목 부위에 피얼룩을 물어보니 ‘새벽 작업 중 쓰레기봉투 속에 액자 파손된 것을 차에 싣다가 튀어나온 못에 찔렸다’는 말을 들었다”고 말했다. 유족은 지난해 9월 부산지방법원에 근로복지공단을 상대로 유족급여와 장의비 부지급 처분 취소를 청구하는 소송을 제기했으며 현재 공판이 진행 중이다.


로또
근로공단 관계자는 “권씨의 경우 산업재해 신청 후 불승인이 처리됐고, 고용부에 재심사 청구를 했으나 기각됐다. 이후 소송이 제기되었고 현재 공단의 입장은 재판을 계속 진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메디컬투데이 정태은 기자(uu11@mdtoday.co.kr)
선크림에 보톡스가! 선크림 자외선만 차단한다고?

병원


<건강이 보이는 대한민국 대표 의료, 건강 신문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fan
기사보내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제약바이오메디컬
푸드,라이프코스메틱
건강바로알기 더보기
투데이소식통 더보기
실시간뉴스
사건사고
포토뉴스
 서울시의사회 창립 104주년 기념식
이전 다음
메디컬헬스
건강바로알기
응급처치 응급처치
메디로그
하단영역지정
메디컬투데이
서비스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광고 및 사업제휴문의 | 클린신고 | 찾아오시는길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