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디치과 - 증빙자료 메디컬투데이 아동후원
정책 의료 건강 산업 사건사고 지구촌 메디포토 기타
메디컬투데이 > 산업
부킹클럽
산업 전성시대 맞은 수입맥주…불꽃 튀는 ‘4강’ 체제
메디컬투데이 김동주 기자
입력일 : 2017-03-21 07:51:57
목록보기 프린트 스크랩 확대축소 RSS
■ 초·중·고교 급식 과일·채소 락스 성분 소독 여전
■ 지속되는 어지럼증…뇌질환 의심해봐야
■ 복지부 장관 총액계약제 검토 발언에 의료계 ‘발끈’
아사히-하이네켄-호가든-칭다오 맥주 '혼술족'들에게 인기
[메디컬투데이 김동주 기자]

수입맥주들이 전성시대를 맞이한 가운데 4강 체제로 굳혀지는 분위기다.


최근 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이마트의 맥주 판매량은 수입맥주 비중이 51.7%를 차지해 48.3%에 머무른 국산맥주 판매율을 상회하는 수치를 보였다.

수입 맥주들은 ‘4캔 만원’이라는 공격적인 마케팅을 앞세워 편의점, 대형마트 등 주요 유통채널에서 그 점유율을 빠르게 늘리고 있다. 급기야 국산 맥주들을 밀어내며 절반이 넘는 점유율까지 기록한 것.

전성기를 맞이한 수입맥주들 중에서도 편의점과 대형마트에서 가장 각광을 많이 받는 맥주들은 아사히, 하이네켄, 호가든, 칭다오 등 4개인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의 아사히는 편의점과 대형마트에서 모두 고룬 성적을 보이며 남다른 사랑을 받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아사히는 GS25와 세븐일레븐에서 올 1~2월 수입 맥주 순위를 집계한 결과 1위를 차지했다. 이마트에서는 같은 기간 2위에 이름을 올렸다.

지난해 이마트 수입맥주 순위에서 하이네켄에 이어 2위를 차지했던 칭다오맥주는 올 1∼2월 매출이 급성장하며 하이네켄을 밀어내고 1위로 올라섰다. 이마트 관계자는 “지난해까지만 해도 하이네켄에 이어 2위였던 칭다오맥주는 올 1∼2월 10% 안팎의 점유율을 기록하며 1위를 차지했다”고 설명했다.


비엘
칭다오맥주는 편의점 업계에서도 경쟁력 있는 상품으로 떠올랐다. 1~2년전만 해도 상위 10개 브랜드에도 포함되지 못했던 칭다오맥주는 올해 들어 급성장해 각 편의점 매출 2위와 3위를 기록하며 하이네캔, 호가든 등과 경쟁을 벌이고 있다.

건국대학교 상경대학 소비자정보학과 이승신 교수는 “국내 맥주 브랜드는 종류가 상당히 제한적인 반면 수입맥주의 경우 비교가 안 될 정도로 다양한 종류가 있다”며 “1인 가구 증가와 함께 이 같은 다양성과 뛰어난 가성비가 어우러지면서 수입맥주가 많은 사랑을 받고 있지 않나 생각된다”고 분석했다.

한 맥주업계 관계자는 “수입맥주와 달리 국산 맥주엔 출고가에 세금을 매긴다는 점에서 경쟁에 불리한 측면이 있다”며 “주류에 경우 출고가 이하로 할인 판매가 금지돼 있는데 수입 맥주의 경우 각 나라마다 물가와 출고가가 다르기 때문에 가격적인 부분에서는 당해낼 수가 없다”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메디컬투데이 김동주 기자(ed30109@mdtoday.co.kr)



<건강이 보이는 대한민국 대표 의료, 건강 신문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follow fan
기사보내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제약바이오메디컬
푸드,라이프코스메틱
건강바로알기 더보기
투데이소식통 더보기
실시간뉴스
SPONSORED
동화약품잇치
산업
포토뉴스
 고신대복음병원·월드비전, 상호협력지원 MOU
이전 다음
메디컬헬스
건강바로알기
고혈압 비만
메디로그
하단영역지정
메디컬투데이
서비스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광고 및 사업제휴문의 | 클린신고 | 찾아오시는길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