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수 메디컬투데이 닥터수
정책 의료 건강 산업 사건사고 지구촌 메디포토 기타
건강
메디컬투데이 > 건강
로또리치
건강 “저소득층 아이들 ADHD 발생률 1.7배 높아”
메디컬투데이 고승아 기자
입력일 : 2017-02-06 15:09:27
목록보기 프린트 스크랩 확대축소 RSS
박은철 연세대의대 교수팀, 아동 1만8029명 조사
[메디컬투데이 고승아 기자]

ADHD의 발병 위험도가 가구별 소득수준에 따라 최대 1.7배 차이가 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박은철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예방의학과 교수팀은 2002~2003년 사이 출생한 아동 1만8029명을 대상으로 4년간(0~3세) 가구 소득수준의 변화를 살피고, 이 아이들이 10∼11세가 됐을 때 이에 따른 주의력결핍∙과잉행동 증후군(ADHD) 발생 위험도를 조사한 결과를 6일 밝혔다.

ADHD는 우울증 다음으로 흔한 신경정신계 질환의 하나로 보통 초등생들에게서 약 6~8%의 빈도로 발생하며 이 질환은 아동기에 적절한 약물·행동치료를 받지 않으면 성인기까지 악화될 수 있다. 이번 연구에서는 조사 대상 아동의 3.1%에서 ADHD가 발생한 것으로 조사됐다.

연구팀은 가구소득을 ▲저소득층(소득 하위 30% 이하) ▲중하위층(소득 31~50%) ▲중상위층(소득 51~80%) ▲상위층(소득 상위 81% 이상)으로 나눈 뒤 4년 동안의 소득수준 변화에 따른 ADHD 발생 위험도를 비교했다.

분석 결과 0~3세 때 가구소득이 급격하게 줄어든 가정에서 자란 아이들은 같은 시기 가구소득이 지속해서 중상위층을 유지했던 아이들에 비해 10~11세 때 ADHD 발생 위험도가 1.7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비교 조건에서 가구소득이 최하위층과 중하위층인 가정에서 자란 아이들은 각각 1.5배, 1.4배 높은 위험도를 보였다.


로또
그러나 0~3세 시기에 가구소득이 중상위층에서 상위층으로 오른 경우에는 ADHD 발생 위험도가 0.9배 수준으로 낮아졌으며 소득이 상대적으로 높은 상위층에서 줄곧 자란 아이들은 커서 ADHD 발생 위험도가 1.1배로 다소 높아지는 특징이 관찰됐다.

연구팀은 ADHD 발생에 미치는 영향을 낮은 가구소득으로 모두 설명할 수는 없지만 외국의 연구에서 확인된 것처럼 어린 시절의 가난과 이에 따른 건강 격차, 육아 방법의 차이, 부모의 관심 부족 등이 직·간접적으로 영향을 미친 것으로 파악했다.

박은철 교수는 “가난한 환경 속에서 빈번하게 일어나는 가정불화, 마찰 등도 아이들에게 정신적, 심리적으로 영향을 미쳤을 가능성도 있다”면서 “이번 연구는 어린아이들이 전 생애에 걸쳐 건강한 삶을 살게끔 하려면 어린 시절부터 사회경제적 수준의 차별 없이 성장할 수 있도록 하는 정책적 개입이 필요함을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역학저널(Journal of Eidemiology)’ 2월호에 게재됐다.  
메디컬투데이 고승아 기자(falldeep@mdtoday.co.kr)
선크림에 보톡스가! 선크림 자외선만 차단한다고?

병원


<건강이 보이는 대한민국 대표 의료, 건강 신문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fan
기사보내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제약바이오메디컬
푸드,라이프코스메틱
건강바로알기 더보기
투데이소식통 더보기
실시간뉴스
동아오츠카
건강
포토뉴스
 서울시의사회 창립 104주년 기념식
이전 다음
메디컬헬스
건강바로알기
비만 당뇨병
메디로그
하단영역지정
메디컬투데이
서비스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광고 및 사업제휴문의 | 클린신고 | 찾아오시는길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