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수 메디컬투데이 매일유업
정책 의료 건강 산업 사건사고 지구촌 메디포토 기타
메디컬투데이 > 건강
로또리치
건강 축구할 때 '헤딩슛' 좋아하다 뇌진탕 걸릴라
메디컬투데이 강현성 기자
입력일 : 2017-02-03 14:34:24
목록보기 프린트 스크랩 확대축소 RSS
■ 리베이트 약가인하 제약사 법적 대응 나서
■ 국내 연구팀, 공감 능력 차이 결정하는 뇌 신경회로 규명 성공
■ 박능후 장관 "보건소 보건ㆍ의료ㆍ돌봄의 지역 내 컨트롤 타워 역할해야"
▲축구를 하면서 자주 헤딩을 할 경우 뇌진탕 같은 증상이 생길 위험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메디컬투데이DB)

[메디컬투데이 강현성 기자]

축구를 할때 일부러 헤딩을 하는 것이 뇌진탕 증상을 유발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들에 의하면 축구 헤딩으로 인한 뇌진탕 증상이 주로 우발적으로 일어나는 것으로 나타난 바 있지만 3일 앨버트아인슈타인의대 연구팀이 '신경학지'에 밝힌 새로운 연구결과 아마추어 축구를 즐기는 사람들의 경우 비록 우발적이 아니더라도 축구를 하면서 자주 헤딩을 할 경우 뇌진탕 같은 증상이 생길 위험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평균 연령 18-55세 연령의 222명의 아마추어 축구 동호인을 대상으로 한 이번 연구결과 이 같은 사람들이 평균 두 주 동안 44번 볼을 헤딩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여성들은 같은 기간동안 평균 27번 헤딩을 했으며 43%는 의도치게 않게 헤딩을 한 가운데 연구결과 참여자의 20% 가량이 중등도 이상 중증 뇌진탕 유사 증상을 보였다.

실제로 가장 헤딩을 적게 한 사람에 비해 가장 많이 한 사람이 뇌진탕 유사 증상을 보일 위험이 6배 가량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우발적인 헤딩을 제외하고 진행한 연구에서도 3배 이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수원수

연구팀은 "이번 연구결과만으로 축구시 헤딩이 뇌 손상을 유발한다고 단언할 수는 없지만 이 같은 위험이 있는 것은 분명하다"라고 강조했다.  
메디컬투데이 강현성 기자(ds1315@mdtoday.co.kr)
선크림에 보톡스가! 선크림 자외선만 차단한다고?



<건강이 보이는 대한민국 대표 의료, 건강 신문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follow fan
기사보내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제약바이오메디컬
푸드,라이프코스메틱
건강바로알기 더보기
투데이소식통 더보기
실시간뉴스
SPONSORED
동화약품잇치
건강
포토뉴스
 "직장내 괴롭힘-3대 폭력 아웃"
이전 다음
메디컬헬스
건강바로알기
응급처치 건강질병보기
메디로그
하단영역지정
메디컬투데이
서비스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광고 및 사업제휴문의 | 클린신고 | 찾아오시는길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