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말리안-대화제약 메디컬투데이 85회 세미나
정책 의료 건강 산업 사건사고 지구촌 메디포토 기타
메디컬투데이 > 정책
정책 국내 CT 장비 10대 중 4대는 방사선 노출 정도 모른다?
목록보기 프린트 확대축소 입력일 : 2016-09-26 18:00:33
[메디컬투데이 박종헌 기자]

국내 병원 내 CT(전산화단층) 장비 10대 중 4대는 방사선 노출 정도를 파악할 수 없는 선량표시가 불가능한 장비인 것으로 확인됐다.

26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새누리당 김승희 의원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2년 기준 국내에 설치된 CT 장비 2005대 중 선량표시가 불가능한 기기는 868대로 43%에 달했다.

병원별로 살펴보면 종합병원 CT장비 중 선량보고가 안되는 장비 비율은 12%, 병원급은 51%에 달했다. 요양병원과 의원급도 각각 67%, 66%에서 선량보고가 되지 않는 장비를 갖추고 있었다.

WHO(국제보건기구)는 방사선 피폭을 1급 발암물질로 규정하고 있다. 100mSv에 노출 시 1000명 당 5명은 암으로 사망할 수도 있다고 알려져 있다.

문제는 이뿐만이 아니다. 현재 의료법에서는 직업적으로 피폭되는 방사선관계종사자만 관리하고 있다.환자에 대한 피폭관리 규정은 그 어디에도 존재하지 않는다.

선량정보의 관리체계가 미흡한 상황에서 CT 1회 촬영으로 노출되는 방사선량은 1년 동안 일상생활에서 자연적으로 받는 방사선량의 무려 10배 수준임에도 환자에 대한 방사선피폭선량관리 방안이 없다는 것에 김승희 의원의 지적이다.

김 의원은 현재 선량표시 및 관리가 되지 않는 CT장비에 대해서 선량관리를 할 수 있는 방안을 시급히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의료서비스를 받는 환자의 입장에서 CT 장비 등 방사선과 관련해 환자별 피폭량, 검사기간 및 횟수 등을 기록 관리하며, 중복촬영을 방지하기 위한 구체적 방안이 계획되고 실행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환자의 방사선 피폭 안전관리를 위한 별도의 방사선량관리방안 등이 마련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메디컬투데이 박종헌 기자(pyngmin@mdtoday.co.kr)


<건강이 보이는 대한민국 대표 의료, 건강 신문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fan
기사보내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제약바이오메디컬
푸드,라이프코스메틱
실시간뉴스
동화약품잇치
정책
포토뉴스
 SK바이오사이언스-노바백스-질병청, 코로나19 백신 기술 이전ㆍ국내 공급 계약
이전 다음
메디컬헬스
하단영역지정
메디컬투데이
서비스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광고 및 사업제휴문의 | 클린신고 | 찾아오시는길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