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유업 메디컬투데이 네이버
정책 의료 건강 산업 사건사고 지구촌 메디포토 기타
사건사고
메디컬투데이 > 사건사고 > 메디컬
로또리치
사건사고 “오진으로 척추결핵 환자 하반신 마비 이르게 한 병원 책임 물어야”
메디컬투데이 강연욱 기자
입력일 : 2016-09-06 09:27:36
목록보기 프린트 확대축소 RSS
[메디컬투데이 강연욱 기자]

척추결핵이 의심되는 환자에게 필요한 검사와 치료를 하지 않아 하반신 마비에 이르게 한 의사에게 손해배상책임을 물어야 한다는 조정결정이 나왔다.


한국소비자원 소비자분쟁조정위원회는 이모(사고 당시 70세)씨가 A대학병원 의사의 오진으로 이씨가 척추결핵에 대한 약물치료를 제때 받지 못해 하반신 마비에 이르렀다고 판단, A대학병원은 이씨에게 1억5000만 원을 배상하라고 결정했다고 6일 밝혔다.

척추결핵은 결핵균이 척추를 침범해 점진적으로 척추뼈를 파괴함으로써 통증과 척추 변형을 동반하는 질환으로 정도가 심해지면 하반신 마비를 초래하기도 하나 조기 발견 시 약물만으로도 치료가 가능하다.

이씨는 2010년 12월부터 2014년 7월까지 A대학병원에서 척추 압박골절 등으로 고정수술과 통증 조절 치료를 받아오다 2015년 1월경 다른 대학병원에서 척추결핵 진단을 받고 수술과 약물치료를 받았다.

하지만 현재는 하반신 마비 및 대소변 장애로 인해 타인의 도움이 필요한 상태다.

병원 측은 2014년 7월까지 이씨를 치료하는 동안 척추결핵을 의심할 만한 증상이나 검사 소견이 없었으므로 이씨가 퇴원 이후 척추결핵에 감염됐을 것이라며 책임이 없다고 주장했다.


로또
그러나 2011년 이후 A대학병원에서 여러 차례 촬영한 CT 및 MRI 검사에서 이미 척추결핵이 의심되고 점차 척추 주변의 병변이 커지면서 척수가 많이 눌린 모습이 관찰됐다는 것이 위원회의 설명이다.

위원회는 “2011년 방사선 검사에서 척추결핵이 의심됐는데도 병원 측이 확진을 위한 추가 검사를 하지 아니한 채 단순 척추 골절로 진단하고 치료한 잘못이 있으며, 당시 이씨가 약물치료를 받았다면 수술 없이 치료가 되었을 가능성이 있었으나 A대학병원 측의 오진으로 치료시기를 놓쳐 하반신이 마비됐다”고 판단했다.

다만, 이씨가 골다공증이 심하고 다발성 척추 압박골절과 척추결핵이 동반돼 있어 척추 통증 진단에 어려움이 있었던 점 등을 고려해 병원 측 책임을 50%로 제한했다.  
메디컬투데이 강연욱 기자(dusdnr1663@mdtoday.co.kr)
선크림에 보톡스가! 선크림 자외선만 차단한다고?

병원


<건강이 보이는 대한민국 대표 의료, 건강 신문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fan
기사보내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제약바이오메디컬
푸드,라이프코스메틱
건강바로알기 더보기
투데이소식통 더보기
실시간뉴스
동화약품잇치
사건사고
포토뉴스
 서울시의사회 창립 104주년 기념식
이전 다음
메디컬헬스
건강바로알기
당뇨병 비만
메디로그
하단영역지정
메디컬투데이
서비스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광고 및 사업제휴문의 | 클린신고 | 찾아오시는길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