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말리안-대화제약 메디컬투데이 매일유업
정책 의료 건강 산업 사건사고 지구촌 메디포토 기타
메디컬투데이 > 산업
산업 “자면서 살 뺀다?” 온라인 불법 뻥튀기 다이어트식품 광고 피해 수두룩
피해자의 54% ‘광고와는 달리 살 빨리 안 빠졌다’며 불만 표시
목록보기 프린트 확대축소 입력일 : 2016-02-29 14:15:14
[메디컬투데이 김수현 기자]

“자면서 뺀다” “먹으면서 뺀다”

온라인 상에서 이 같은 다이어트 식품 광고를 자주 접하곤 한다. 하지만 이들 광고는 부당·불법의 ‘뻥튀기’ 광고인 것으로 드러났다.

29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건국대 소비자정보학과 이승신 교수팀이 공정거래위원회가 운영하는 소비자상담센터 전화(1372)와 인터넷 상담을 통해 확인된 다이어트 식품 구매자의 온라인상의 부당·불법 광고로 인한 피해 사례 148건(2012년)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확인됐다.

신고된 148건 가운데 54%(80건)는 ‘인터넷 광고나 판매 권유자의 상담내용과는 달리 단시간에 체중감량이 되지 않았다’는 내용이었다.

‘천연성분·원재료의 안전성을 믿고 샀으나 두통·복통 등의 부작용이 나타났다’는 피해도 40건(27%)에 달했다. 다음은 ‘사업자 정보가 없어 연락이 닿지 않았다’(14건), ‘전담 영양사 등의 관리가 부실했다’(11건) 순이었다.

이 교수팀은 논문에서 “소비자는 다이어트 식품을 살 때 품질·효과와 추천·보증 광고를 주로 참고했다”며 “구입할 때 다이어트 식품의 용도·사용방법·주의사항 등을 확인하는 것은 소홀히 했다”고 지적했다.

이 교수팀은 또 다이어트식품 광고 20건을 검색한 뒤 이들을 5가지 유형으로 분류했다.

온라인을 통한 다이어트 식품 광고 중 가장 잦은 부당·불법 유형은 ‘먹으면서 뺀다! 자면서 뺀다!’, ‘여성의 기미·미백·잔주름 제거’ 등 제품의 품질·효능을 과장하는 ‘뻥튀기’형인 것으로 파악됐다.

이 교수팀이 분석한 다이어트 식품 광고 모두(20개)에서 확인된 부당·불법 유형은 자사 제품의 ‘품질·효과’를 과장하는 ‘뻥튀기’형과 객관적 근거 없이 의료인·공인기관 등의 ‘추천·보증’을 받았다는 ‘자가발전’형이었다.

‘7일-7 kg, 14일 -15 kg, 21일 -23 kg’, ‘요요현상 없이 배고프지 않고 뺀다’, ‘먹으면서 뺀다’, ‘자면서 뺀다’, “똥배살 빠르고 쉽게 -21㎝ 감소’ 등의 표현이 ‘뻥튀기’형에 속한다.

‘체질개선을 통해 몸의 대사기능 올려줘’, ‘해독기능’, ‘면역 활성 증강효과’, ‘대장 내 숙변과 독소 제거’, ‘간의 지방대사 기능과 해독기능 향상’, ‘여성의 기미ㆍ미백ㆍ잔주름 개선’, ‘콜레스테롤 감소, 혈압강화’ 등 다이어트 식품이 의학적 효능ㆍ효과가 있는 것처럼 표현하는 것도 ‘뻥튀기’형의 사례로 분류됐다.

이 교수팀은 “개인마다 체중 감량효과가 다를 수 있는데 모든 사람에게 동일한 감량효과가 있는 것처럼 광고한 것은 잘못”이라고 지적했다.

고객의 추천·권장, 의료인의 추천·권장, 공인기관의 검증·인정 등을 다이어트 식품의 광고 문구에 포함시키는 것이 ‘자가발전’형이다. 이 교수팀이 조사한 20개의 광고 중 소비자의 체험기를 이용한 것만 17개에 달했다. 이는 체험기 이용 광고를 금지한 식품위생법·건강기능식품에 관한 법률 위반이다.

‘제품 원료가 천연성분·국내산 원료여서 부작용이 전혀 없다’고 표현하는 등 소비자의 ‘불안심리 이용’형 광고도 전체의 80%(16개)에 달했다. “체질에 따라선 부작용이 얼마든지 동반될 수 있는 데도 ‘부작용 No,’, ‘부작용이 없다’ 등으로 표현해 소비자를 현혹시키고 있다”는 것이 이 교수팀의 지적이다.

판매업체의 상호는 감추고 유명 제조업체의 상호만 내세우는 ‘무임승차’형의 광고가 10개(50%)로 그 뒤를 이었다.

경쟁업체 제품에 대해 비교하거나 최고·가장 등 객관성이 떨어지는 표현을 쓴 ‘아니면 말고’형의 광고는 9개(45%)였다. 자사 제품이 ‘랭킹 No. 1’, ‘국내 다이어트 업계부문 최상위’,‘다이어트 종결자’, ‘다이어트 부문 최강 히트 다이어트’ 등이 여기 해당한다.

한편, 해당 연구 ‘온라인 다이어트 식품 광고를 통해 본 광고 규제와 소비자피해와의 관계’는 대한가정학회지 2월호에 소개됐다.  
메디컬투데이 김수현 기자(ksuh208@mdtoday.co.kr)


<건강이 보이는 대한민국 대표 의료, 건강 신문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fan
기사보내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제약바이오메디컬
푸드,라이프코스메틱
실시간뉴스
동화약품잇치
산업
포토뉴스
 SK바이오사이언스-노바백스-질병청, 코로나19 백신 기술 이전ㆍ국내 공급 계약
이전 다음
메디컬헬스
하단영역지정
메디컬투데이
서비스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광고 및 사업제휴문의 | 클린신고 | 찾아오시는길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