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컬투데이 위즈메딕
정책 의료 건강 산업 사건사고 지구촌 메디포토 기타
메디컬투데이 > 건강
건강 임신 중 미세먼지 노출 많이 되면 아이 인지발달 늦어
메디컬투데이 김소희 기자
입력일 : 2013-04-19 07:45:23
목록보기 프린트 스크랩 확대축소 RSS
■ 녹십자 ‘헌터라제’ VS 젠자임 ‘엘라프라제’ 국내시장 1위 놓고 ‘막상막하’
■ 거리 위의 공포 ‘환풍구’…대책은?
■ 갑자기 가슴이 두근거리고 숨이 막힌다
서울, 울산, 천안의 산모 대상으로 연구 진행한 결과 발표
[메디컬투데이 김소희 기자]

미세먼지가 호흡기나 피부뿐만 아니라 심장과 뇌의 건강에도 나쁜 영향을 미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특히 임신 기간 중 높은 대기오염 농도에 노출될 경우 태아의 인지발달 및 성장에 문제가 발생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최근 이화여자대학교 예방의학교실 하은희 교수팀은 2006년부터 2010년까지 서울과 울산, 천안 모자환경보건센터에 등록된 산모 658명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한 결과를 발표했다.

하 교수팀에 따르면 산모가 미세먼지에 노출되는 정도를 나타내는 농도가 1단위 증가할 경우 생후 6개월 된 영유아의 인지점수가 0.6점 감소했다. 또한 동작점수는 미세먼지 노출 1단위 증가시 0.8점 감소했다.

이를 생후 6·12·24개월 단위로 반복 측정한 결과 임신 중 미세먼지의 평균 노출농도가 한 단위 증가할 때 24개월까지의 인지점수와 동작점수 모두 0.3점씩 유의하게 줄었다.

또한 교수팀은 각 시기에 측정된 인지 및 동작점수 중 각각 85점 이하를 각 지표의 발달저하군 그 외를 정상발달군으로 정의해 임신 중 미세먼지 노출 수준에 따라 각 지표를 평가했다.

그 결과 임신 중 미세먼지의 노출정도가 한 단위 증가하면 6개월 시기 인지 발달 저하군이 될 위험이 1.07배 유의하게 증가했다. 동작성 발달 저하군의 경우 1.05배 증가했으나 유의하진 않았다.

아울러 생후 6·12·24개월 단위로 반복 측정했을 때는 미세먼지 노출 정도가 한 단위 증가 시 인지 발달 저하군이 될 위험은 1.07배, 동작 발달 저하군이 될 위험은 1.06배 유의하게 높아졌다.

하은희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미세먼지의 산전 노출이 출생 후 영유아의 인지 발달에 의미 있는 영향을 미치는 것을 확인했다. 그동안 미세먼지의 산전 노출농도와 영유아 인지발달과의 관련성에 대한 보고가 거의 없었다는 점에서 이번 연구는 상당한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메디컬투데이 김소희 기자(kimsh333@mdtoday.co.kr)



<건강이 보이는 대한민국 대표 의료, 건강 신문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follow fan
기사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공감 요즘
제약바이오메디컬
푸드,라이프코스메틱
건강바로알기 더보기
투데이소식통 더보기
실시간뉴스
동화약품
건강
포토뉴스
 건보공단 ‘M건강보험’, 공공기관 우수 모바일앱 수상
이전 다음
메디컬헬스
건강바로알기
건강질병보기 비만
메디로그
하단영역지정
메디컬투데이
서비스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광고 및 사업제휴문의찾아오시는길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