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엘클리닉 메디컬투데이 수원수
정책 의료 건강 산업 사건사고 지구촌 메디포토 기타
메디컬투데이 > 건강
부킹클럽
건강 신경외과 의사도 수술 중 목 디스크에 걸린다?
메디컬투데이 김소희 기자
입력일 : 2013-04-15 15:46:43
목록보기 프린트 스크랩 확대축소 RSS
■ ‘편의점 안전상비약’ 확대 놓고 약사VS복지부 깊어진 갈등
■ 한국 여성, 요실금 앓으면 우울증 위험성 높다
■ 치매 사회경제적 비용 2030년 16조…현재의 3.5배↑
구성욱 교수팀, 집도의 척추전체 및 머리 움직임 각도 모션 분석 연구논문 발표
[메디컬투데이 김소희 기자]

신경외과 전문의들도 수술 과정에서 어쩔 수 없이 취해야 하는 자세와 반복적 동작에 따라 증가되는 근육 활동 때문에 목, 어깨, 척추 부위 통증을 호소하거나 심하면 디스크 증세를 겪기도 한다.


이러한 근골격계 피로를 감소시키기 위해서는 수술확대경(루페, loupe)을 적극 활용하고 수술테이블(수술대)을 집도의의 배꼽과 흉골 사이 중간지점에 위치시키는 것이 가장 이상적이라는 연구논문이 발표됐다.

15일 연세대학교 강남세브란스병원에 따르면 신경외과 구성욱 교수팀(박정윤·김경현·진동규)은 12명의 척추외과 전문의들에게 척추 시뮬레이터 가상 추간판절제술을 시행하는 조건을 만들어주고 광전자 모션으로 각 수술자들의 척추전체와 머리 움직임 각도를 분석했다.

시뮬레이션 수술에 참가한 12명은 해당분야 전문의 4년차 이상으로 풍부한 수술경험을 지녔으며 각 수술자들의 머리에서 골반까지의 피부에 부착된 16개 마커의 움직임을 Vicon 3-D motion analysis 16-camera system으로 살폈다.

구 교수팀은 먼저 자연스럽게 서 있을 때의 허리, 가슴, 골반부근 및 뒤통수의 각도를 측정해 정지상태 값(static values)을 구했으며 수술대의 높이를 세 단계(장골 앞 부근, 배꼽 부근, 배꼽과 흉골 사이)로 변화 시켰다.

그리고 각 수술자들이 시야를 확보하는 세 가지 방식(나안, 수술 확대경 착용, 수술확대경 너머로 시야확보)에 따른 각 신체부위 굴절 각도를 측정해 비교했다.

그 결과 세 단계의 수술대 높이 변화 조건에서 수술확대경을 착용했을 경우가 다른 두 가지 수술 시야 확보 방법에 비해 허리, 가슴, 골반부위, 후두부 등 신체의 굴절 각도가 자연스럽게 서 있을 때에 가장 근접한 것으로 나왔다.

수술확대경을 사용한 시야 확보는 수술 시 허리, 골반부근, 후두부 주변의 굴곡 각도가 다른 두 가지 시야확보 방법과 비교했을 때 P값이 0.01보다 작아(p<0.01) 통계학상 유의한 결과를 보였으며 가슴부위 굴곡도 또한 P값이 0.05보다 작은(p<0.05)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수술확대경을 이용한 시야 확보 상태라도 수술대 높이에 따라 굴곡 각도의 변화가 있었다.

연구팀은 허리, 가슴, 골반 부위 모두에서 비슷한 결과치가 도출됨에 따라 ‘수술 확대경을 사용하면서 수술대의 높이를 배꼽과 흉골 사이에 위치시키는 것이 인체 공학적 측면에서 가장 우수하다’는 결론을 내렸다.

구성욱 교수는 “이전 발표된 연구논문에서 수술을 시행하는 외과 의사들 30%가 목과 어깨 부위의 통증 및 단단해짐을 느낀다고 기술했을 만큼 오랜 기간 동안 수술을 시행하는 외과 의사들은 인체 공학적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 주변 동료 의사 중 심한 경우 목디스크에 걸리는 경우도 발생한다”고 말했다.


로또
이어 “이번 연구는 수술실 내에서 수술대의 높이와 수술 시야 확보 방법에 따른 가장 이상적 인체공학 조건을 찾는 데 목적이 있었으며 향후 수술을 시행하는 의사들을 위한 가이드로 사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구 교수는 “수술 시행 전문의 뿐 아니라 요리사, 용접기사, 컴퓨터 및 스마트폰 이용자처럼 집중해 고개를 숙이고 장시간 같은 자세를 유지하며 작업을 시행하는 사람들도 집중하는 순간에는 통증을 느끼지 못하고 작업 종료 후 목과 등 주변에 통증을 겪거나 질환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아울러 “평균 50분 정도 작업을 진행한 후에는 10분 정도 스트레칭을 시행해 쌓인 스트레스를 풀어주고 작업대의 높이를 신체비율에 맞춰 조정하며 필요시 자신만의 맞춤형 테이블을 제작해 활용하는 것도 질환 예방에 도움이 된다”고 조언했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가 담긴 구 교수팀의 논문은 ‘European Spine Journal’에 게재됐다.  
메디컬투데이 김소희 기자(kimsh333@mdtoday.co.kr)



<건강이 보이는 대한민국 대표 의료, 건강 신문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follow fan
기사보내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제약바이오메디컬
푸드,라이프코스메틱
건강바로알기 더보기
투데이소식통 더보기
실시간뉴스
SPONSORED
동화약품잇치
건강
포토뉴스
 건양대병원, 신종 감염병 발생 모의훈련
이전 다음
메디컬헬스
건강바로알기
고혈압 응급처치
메디로그
하단영역지정
메디컬투데이
서비스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광고 및 사업제휴문의 | 클린신고 | 찾아오시는길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