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로슈진단 메디컬투데이 수원수
정책 의료 건강 산업 사건사고 지구촌 메디포토 기타
메디컬투데이 > 산업
분당수
산업 의약품 결제기일 3개월 의무화 “원인부터 제대로 파악해야”
메디컬투데이 박으뜸 기자
입력일 : 2013-04-12 16:23:53
목록보기 프린트 스크랩 확대축소 RSS
■ ‘편의점 안전상비약’ 확대 놓고 약사VS복지부 깊어진 갈등
■ 한국 여성, 요실금 앓으면 우울증 위험성 높다
■ 치매 사회경제적 비용 2030년 16조…현재의 3.5배↑
김희국 의원 “병원이 대급지급 늦어지는 이유, 파악부터”
[메디컬투데이 박으뜸 기자]

병원의 의약품 결제기일을 3개월로 의무화하려는 법 추진에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정부가 이러한 의견을 일부 받아들인 것으로 보인다.


12일 대한병원협회에 따르면 임시국회 보건복지위의 전체회의에서 새누리당 김희국 의원의 뼈있는 질의가 강력하게 반영됐다는 의견이다.

새누리당 김희국 의원은 이날 전체회의에서 보건복지부 자료에 의하면 의료기관이 제약사에 주는 의약품 대금결재기간이 약 6개월에 가깝게 나타났는데 지급일을 ‘3개월 내’로 할 경우 그 실효성에 대해 꼬집었다.

병원협회는 회의가 있기 전 의약품 대금 결제 3개월 의무화가 포함된 약사법 및 의료법 개정안에 대해 ‘단순 결제 지연’을 불법 리베이트로 규정하는 것에 불쾌감을 표한 바 있으나 이번 회의 결과로 인해 업계의 의견이 반영된 것 같다는 의사를 표했다.

병원업계의 우려가 제기된 개정안에는 의료기관이 3개월 내에 의약품 대금을 지급하지 않을 경우 연 40% 이내의 이자를 지불하게 되며 시정명령에 따르지 않을 경우 최대 폐쇄까지 가능하다는 내용이 포함돼 있다.

이에 김희국 의원은 대급지급을 의도적으로 늦추는 불순한 의도의 병원도 있을 수 있으나 의료기관에서의 대급지급이 늦어지는 정확한 원인을 파악하지도 않은 채 이러한 법안을 진행할 경우 우려되는 상황이 반드시 존재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비엘
실제로 건강보험진료비는 건강보험공단의 심사기간을 거쳐 1~2개월 내에 지급되게 되는데 병원에서 건보공단에 약값을 신청할 경우에는 적어도 3개월은 걸리기 때문에 이 법안 의무화는 강제성을 띈다는 의견이 존재했다.

병원협회 역시 “의약품 대금 결제 지연과 처방과의 정확한 상관관계가 규명되지 않은 상태에서 이러한 법 개정은 지나친 규제”라고 토로한 바 있다.

이 날 회의를 통해 의약품대금 지급에 대한 법 개정안은 거래시장의 실태 등을 검토한 후 판단할 문제라는 의견으로 모아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관련 업계는 이번 법 개정에 신중한 접근이 다시 한번 이뤄질 것으로 보여진다며 긍정적인 의사를 표했다.  
메디컬투데이 박으뜸 기자(acepark@mdtoday.co.kr)



<건강이 보이는 대한민국 대표 의료, 건강 신문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follow fan
기사보내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제약바이오메디컬
푸드,라이프코스메틱
건강바로알기 더보기
투데이소식통 더보기
실시간뉴스
SPONSORED
산업
포토뉴스
 건양대병원, 신종 감염병 발생 모의훈련
이전 다음
메디컬헬스
건강바로알기
응급처치 비만
메디로그
하단영역지정
메디컬투데이
서비스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광고 및 사업제휴문의 | 클린신고 | 찾아오시는길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