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쾌한 냄새? 환경공단 악취분석실이 책임진다

박지혜 / 기사승인 : 2013-04-11 07:51:53
  • -
  • +
  • 인쇄
복합악취 및 지정악취 등 악취물질분석 위한 전문 악취분석실 구축 맑은 환경을 조성하는 데 최대 걸림목 중 하나인 악취를 제대로 파악하고 개선할 수 있는 시스템이 마련됐다.

환경부 산하 한국환경공단은 국내 최초로 악취물질을 분석하기 위한 전문 악취분석실을 구축하고 11일 운영을 개시한다고 밝혔다.

악취분석실은 날로 급증하는 악취 민원과 분석 업무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고 악취 개선을 통해 대국민 환경서비스의 질을 높이기 위한 방안으로 2011년 개정된 '악취방지법'에 지정된 악취기술진단 실시 전담기관인 환경공단 내 악취관리센터에 신설됐다.

환경공단은 2012년 하반기 조직 개편을 통해 국내 최초이자 최대 규모의 전문 악취분석실을 구축하고 지난 3개월간의 예비가동을 거쳐 11일부터 정식으로 운영을 시작한다.

악취분석실의 분석대상은 복합악취물질 1종과 암모니아, 휘발성 유기화합물(VOCs) 등 지정악취물질 22종의 총 23종이며 국내 최대 규모의 석·박사급 전문 인력과 최첨단 장비를 갖추고 악취분석업무를 전담해 수행한다.

악취분석실은 약 580㎡ 규모로 기기분석실, 전처리실, 공기희석관능실, 데이터분석실 등 분야별 전문 분석실을 통해 신뢰성 있는 데이터를 제공하게 된다.

또한 전국 단위 서비스의 효율적인 수행을 위해 악취분석실을 포함한 악취관리센터를 대전에 있는 환경공단 충청지역본부에 설치하고 악취기술진단과 악취기술지원 사업에 대한 대국민 서비스를 강화한 것도 특징이다.

악취분석은 공공환경 관리를 목적으로 하는 지자체가 공공하수처리시설, 가축분뇨·폐수종말처리시설 등 공공환경시설 대상사업장을 대상으로 하는 경우 직접 신청할 수 있다.

이외 환경공단의 지원사업 대상으로 선정된 영세사업장이나 중소업체, 공단 검사진단처에서 진단하는 연간 30개 이내의 '폐기물관리법'과 '환경기술 및 환경산업 지원법'상 소각 및 음식물 처리시설 중 비영리적인 목적으로 악취관리가 필요하다고 판단해 악취분석실에 의뢰한 경우 무료로 지원한다.

한편 환경공단은 2011년 개정된 '악취방지법'의 시행에 따라 2012년부터 총 1018개 공공환경시설에 대한 악취기술진단과 측정분석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메디컬투데이 박지혜 (jjnwin93@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폐기물 취급' 가축분료, 정화해 농·산업 용수 이용 법안 추진2021.10.20
"환경부, 일회용생리대 건강영향조사 결과 왜 발표 미루나"2021.10.20
전국 지하철 미세먼지 전기집진기서 오존 발생…산재 위험 노출2021.10.20
배달 포장용기 생산량, 4년 새 73% ↑2021.10.20
가축방역관 인력, 적정인원 대비 31% 부족2021.10.20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