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엘클리닉 메디컬투데이 수원수
정책 의료 건강 산업 사건사고 지구촌 메디포토 기타
메디컬투데이 > 정책
부킹클럽
정책 중증장애인 응급안전서비스, 11월부터 전면 실시
메디컬투데이 신은진 기자
입력일 : 2013-04-10 14:24:49
목록보기 프린트 스크랩 확대축소 RSS
■ ‘안정성 논란’ 나노식품·화장품, 오픈마켓서 버젓이 유통
■ 30세 미만은 소고기, 30세 이후는 채소·과일 먹어야 기분 좋아져
■ 피부개선 효능은? 의견 '분분'
21개 시군구에 정보통신기술 활용한 응급안전시스템 구축
[메디컬투데이 신은진 기자]

중증장애인을 위한 응급안전서비스가 시행된다.


보건복지부는 중증장애인에게 화재·가스누출 등 응급상황 발생시 이를 실시간으로 소방서 등과 연계한 지역사회 기반의 응급안전서비스 제공을 위한 시범사업을 추진한다고 10일 밝혔다.

응급안전서비스란 화재·가스감지센서 등을 통해 응급상황이 발생할 경우 소방서는 화재·가스누출 및 119 응급호출에 대응하여 긴급 구조·구급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다.

이와 함께 시군구 단위의 지역센터는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사전점검, 응급호출에 따른 유선·방문을 통한 안전확인 등을 수행하고 이웃주민·자원봉사자 등을 발굴해 응급상황 발생시 가장 가까운 곳에서 즉시 대처할 수 있는 지역사회 기반의 응급안전망을 별도로 마련해 중증장애인의 안전을 보다 두텁게 보호할 수 있는 서비스다.

이번 시범사업은 지난해 9월 이후 화재 등에 따른 중증장애인의 사망을 계기로 일상생활의 위험으로부터 최소한의 안전을 확보하고 지역사회 자원을 활용한 상시 보호의 필요성에서 제기됐다.

이에 따라 시범사업은 중증장애인가구에 화재·가스누출·활동감지센서, 가스차단장치, 게이트웨이(통신장치)를 기본적으로 설치하고 일상생활을 전혀 수행할 수 없는 중증장애인(와상상태 등)은 그 특성을 고려해 맥박센서와 CCTV를 설치하여 응급상황에 보다 효율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분당수
시범사업은 지자체 수요조사와 장애인단체의 의견수렴 절차를 거쳐 우선 서비스대상 인원이 50명 이상인 지자체 21개 시군구를 대상으로 실시되며 4월 중 조달청 공모절차를 거쳐 사업자를 선정하고 6월부터 중증장애인 가구에 센서 등을 순차적으로 설치해 금년 10월까지 시스템을 구축한 후 11월부터 본격적으로 응급안전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또한 이번 1차 시범사업에 대한 수급자 만족도·효율성 등 그 결과를 평가해 대상자 및 지역 등 향후 사업확대 여부를 검토할 방침이다.

복지부 관계자는 “이번 시범사업을 통하여 화재·가스·응급구조 등 생활위험으로부터 안전을 확보하고 지역사회 기반의 보호체계를 마련함으로써 중증장애인의 안전을 보다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메디컬투데이 신은진 기자(ejshin@mdtoday.co.kr)



<건강이 보이는 대한민국 대표 의료, 건강 신문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follow fan
기사보내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제약바이오메디컬
푸드,라이프코스메틱
건강바로알기 더보기
투데이소식통 더보기
실시간뉴스
SPONSORED
정책
포토뉴스
 건양대병원, 신종 감염병 발생 모의훈련
이전 다음
메디컬헬스
건강바로알기
고혈압 비만
메디로그
하단영역지정
메디컬투데이
서비스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광고 및 사업제휴문의 | 클린신고 | 찾아오시는길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