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엘클리닉 메디컬투데이 아동후원
정책 의료 건강 산업 사건사고 지구촌 메디포토 기타
메디컬투데이 > 산업
분당수
산업 유통기한 지난 재료 사용 등 야식배달 전문업체 무더기 적발
메디컬투데이 남연희 기자
입력일 : 2013-04-10 11:14:11
목록보기 프린트 스크랩 확대축소 RSS
■ ‘안정성 논란’ 나노식품·화장품, 오픈마켓서 버젓이 유통
■ 30세 미만은 소고기, 30세 이후는 채소·과일 먹어야 기분 좋아져
■ 피부개선 효능은? 의견 '분분'
유통기한 최대 350일 지난 떡볶이 떡 등 현장에서 폐기처분
[메디컬투데이 남연희 기자]

유통기한이 최대 1년여 가까이 지난 재료를 사용하는 등 식품위생법을 위반한 야식배달 전문업체가 무더기로 적발돘다.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 서울지방청은 지난 3월25부터 29일까지 서울지역 내 야식 배달 전문업체 19곳을 점검한 결과, 식품위생법을 위반한 10곳을 적발해 관할 관청에 행정처분 요청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점검은 평소 위생사각 지대에서 음식물을 비위생적으로 관리하는 등 식중독 사고 발생이 우려되는 야식 전문 배달 음식점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주요 위반 내용은 ▲유통기한 경과제품 조리목적으로 보관 ▲식품등의 비위생적 취급 ▲건강진단 미실시 등이다.

특히, 이들 적발업체 중 8곳은 유통기한이 최소 2일부터 최대 350일이 지난 ‘떡볶이 떡’, ‘어묵’, ‘치즈’ 등을 조리 목적으로 보관하다가 적발돼 관련 제품 34kg이 현장에서 압류·폐기 처분됐다.

야식 전문업체는 낮 시간에 여러 종류의 음식물을 많이 만들어 놓았다가 밤 늦은 시간에 배달하기까지 음식물을 장시간 보관하고 있으며, 냉장고 등 보관 관리가 열악하여 하절기에는 식중독 발생 우려가 높다.


분당수
일부 업체의 경우 손님들로부터 받은 음식물 주문을 다른 업체에 주문하여 배달토록 한 후 수수료(평균 10~20%)만 받는 경우가 있어 해당 음식물에 대한 식중독 등 사고시 신속한 사후조치가 지연될 개연성이 높다.

또한 주로 오토바이 및 철가방을 이용해 음식물을 배달하고 있으나 운반용기 등이 오염돼 있어 배달과정에서 음식물이 비위생적으로 취급되고 있으며, 배달하는 종업원은 건강진단을 받지 않거나 교육을 받지 않는 등 위생관념이 부족하다.

유통기한이 지난 식품을 사용한 업체는 영업정지 15일에 해당하는 처분을 받으며, 식품등을 비위생적으로 취급하거나 건강진단 등을 받지 아니한 업체는 과태료가 부과된다.

식약처 관계자는 “이번에 적발된 업체의 경우 3개월 이내 위반사항 개선 여부를 재점검할 예정이며, 앞으로도 위생취약시설에 대한 지도․점검을 강화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메디컬투데이 남연희 기자(ralph0407@mdtoday.co.kr)



<건강이 보이는 대한민국 대표 의료, 건강 신문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follow fan
기사보내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제약바이오메디컬
푸드,라이프코스메틱
건강바로알기 더보기
투데이소식통 더보기
실시간뉴스
SPONSORED
동화약품잇치
산업
포토뉴스
 건양대병원, 신종 감염병 발생 모의훈련
이전 다음
메디컬헬스
건강바로알기
고혈압 건강질병보기
메디로그
하단영역지정
메디컬투데이
서비스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광고 및 사업제휴문의 | 클린신고 | 찾아오시는길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