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투자 “녹십자, 실적보다 혈액 제제 선진시장 진출 준비의 해”

박으뜸 / 기사승인 : 2013-04-10 08:02:38
  • -
  • +
  • 인쇄
1분기 영업이익 부진하나 예상치 하회 전망 녹십자의 1분기 영업이익은 부진하나 순이익은 투자자산처분이익으로 예상치를 하회할 전망이다.

10일 신한금융투자는 1분기 매출액은 독감 백신의 수출 증가에도 불구하고 히베릭스 등 상품 매출의 감소로 전년 동기 대비 6.1% 증가한 1840억원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또한 영업이익은 142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0.6% 감소해 시장 예상치를 하회할 전망이다.

작년 1분기에 없었던 약가 인하 영향과 경상개발비(약 60억원)의 증가로 영업이익률은 전년 동기 대비 4.1%p 낮아진 7.7%가 예상된다. 다만 순이익은 투자자산처분이익(약 11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7.5% 증가한 193억원으로 전망된다.

올해는 약가 인하 영향과 해외 임상 진행에 따른 경상개발비의 증가로 실적에 대한 눈높이는 낮출 필요가 있고, 국내 시장에서의 성장성이 예전만 못하기에 해외 진출은 필수인 것으로 분석됐다.

배기달 애널리스트는 “녹십자의 혈액 제제 선진 시장 진출을 위해 활발하게 움직이고 있다. 이번 유상증자도 시장에서 인정받기 위해서는 혈액 제제의 선진 시장 진출의 밑 그림이 보다 명확해져야 한다”고 말했다.

메디컬투데이 박으뜸 (acepark@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레고켐바이오, 中 안텐진과 ADC 공동연구·기술이전 옵션계약 체결2021.10.21
부광약품, 전립선암 항암제 ‘SOL-804’ 1상 임상시험 승인 (수정중)2021.10.21
[부고] 박중현 한미약품 커뮤니케이션실 상무 부친상2021.10.21
동국제약 센텔메가, ‘식물성 알티지 오메가3 700’ 출시2021.10.21
보령제약, 조현병 치료제 ‘자이프렉사’ 국내 권리 인수2021.10.21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