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로슈진단 메디컬투데이 아동후원
정책 의료 건강 산업 사건사고 지구촌 메디포토 기타
메디컬투데이 > 의료
수원수
의료 갑상선 전문 요양병원, 방사능 누출 관리·감독 ‘사각지대’
메디컬투데이 김진영 기자
입력일 : 2013-04-09 14:05:05
목록보기 프린트 스크랩 확대축소 RSS
■ 잔치 분위기 연 제약·바이오株
■ 간의 소리 없는 비명 ‘지방간’…잦은 회식·과음·과식 주범
■ 중국, 대기개선에 288조 투자…한국 기업 주목받는다
정부의 철저한 조사 및 관리, 법 개정 필요
[메디컬투데이 김진영 기자]

서울 도심 내 위치한 ‘갑상선 전문요양병원’이 ‘방사능 누출의 사각지대’로 방치되고 있다는 문제가 제기됐다.


9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김상민 의원(새누리당)은 “수술 후 방사성의약품으로 치료를 받은 환자들 다수가 머무는 갑상선 전문 요양병원이 관리 감독체계가 없이 방치되고 있다”며 방사능 누출의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갑상선암 환자들은 암 제거 수술 후 항암치료 대신 방사성의약품을 이용한 동위원소 치료를 한다. 이 때 주로 사용되는 방사성약품은 I-131이라는 물질로 이는 일반인 및 가족에게 피폭의 우려가 가장 큰 핵종으로 알려져 있다.

대기 중에 노출될 경우 쉽게 기화가 돼 공기와 섞이기 때문에 공기정화시설이 필요하며 신체에 투약된 I-131은 땀이나 침, 배설물 등 체액을 통해서만 배출되기에 화장실 정화조를 통한 방사능 피폭의 우려가 있어 법으로 방사선을 관리할 수 있는 정화시설을 설치하도록 하고 있다.

따라서 대학병원에서는 방사성의약품 I-131을 투약한 환자들을 2박 3일간 격리치료실에서 치료하고 있으며 공기정화시설을 만들고 전용화장실에는 방사선 수치를 충분히 낮춘 후에 일반정화로 배출하도록 4~5톤의 특수정화조와 일반정화조를 2개를 설치해야 하는 등, 방사능 누출을 방지하기 위한 철저한 관리가 이뤄지고 있다.

방사선 관련 시설의 감독기관인 KINS(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에서도 방사성의약품을 취급하는 병원을 1년, 3년, 5년 주기로 점검하며 방사능 감염노출 위험을 최소화하기 위해 빈틈없는 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그런데 I-131 치료를 받은 환자들이 퇴원후 찾아가는 갑상선 전문 요양병원은 방사능 누출 위험에 대한 안전기준이 전무한 실정이다.

요양병원 측은 “갑상선암으로 2박 3일간 격리치료를 끝낸 환자들에게 몸에서 방출되는 아주 미량의 방사선도 위험할 수 있다”며 병원내의 요양을 권하면서도 이러한 환자들에게서 나오는 방사선에 대해서는 아무런 대비시설을 갖추고 있지 않다.

공기정화시설은 물론 화장실 정화조도 없어 환자들과 그 가족들뿐만 아니라 주변 지역이 방사능에 노출될 위험에 방치돼 있는 것이다.

게다가 인체는 방사선원으로 지정이 되지 않아 법상으로는 KINS에서 감독을 할 수도 제제를 가할 수도 없다. 대기 접촉으로 I-131이 기화돼 공기 중에 섞이거나 방사능이 충분히 정제되지 않은 배설물이 그대로 하수도로 방출될 경우 2차적인 환경오염의 피해도 우려된다.

이에 김상민 의원은 “미세한 양이라도 방사선은 국민들의 건강에 매우 심각한 위협이 될 수 있는 매우 위험한 물질”이라며, “환경부와 한국원자력위원회의 조속하고 철저한 진상 조사와 관리·감독이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비엘

한편 미국과 일본 등에서는 환경부가 일상생활에서 발생하는 방사선 오염 정도를 측정하고 배출시설을 규제하며 국민들에게 관련 정보도 제공하고 있다. 서울 도심 한복판에 위치해 있는 갑상선 전문 요양병원의 방사능 누출 위험에 대해 철저한 조사와 관리, 그리고 관련 법 개정 등의 조치가 시급한 시점이다.  
메디컬투데이 김진영 기자(yellow8320@mdtoday.co.kr)



<건강이 보이는 대한민국 대표 의료, 건강 신문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follow fan
기사보내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제약바이오메디컬
푸드,라이프코스메틱
건강바로알기 더보기
투데이소식통 더보기
실시간뉴스
SPONSORED
의료
포토뉴스
 건양대병원, 신종 감염병 발생 모의훈련
이전 다음
메디컬헬스
건강바로알기
당뇨병 고혈압
메디로그
하단영역지정
메디컬투데이
서비스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광고 및 사업제휴문의 | 클린신고 | 찾아오시는길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