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수 사용 김치 제조업체, 노로바이러스 오염여부 검사

남연희 / 기사승인 : 2013-04-07 15:03:40
  • -
  • +
  • 인쇄
물탱크에 염소살균소독제 투입해 위해 발생 가능성 차단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지하수를 사용하는 김치 제품에 대한 노로바이러스 오염 방지대책을 실시한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지하수를 사용하는 김치 제조업체 등에 의한 식중독 사고를 차단하기 위해 4월 6일 6개 지방식약청장과 긴급 화상회의를 개최하고 각 지방청에 식중독 사고 방지를 위한 조치를 지시했다고 밝혔다.

이번 조치는 최근 전북지역 5개 학교에서 발생한 식중독 사고가 전주 소재 김치제조업소에서 사용한 지하수가 노로바이러스에 오염된 것으로 분석된 데 따른 것이다.

우선 전국 김치제조업체를 모두 조사해 지하수 사용 여부를 확인하고 지하수 사용 업체에 대해서는 지하수 물탱크에 염소살균소독제를 즉시 투입, 위해 발생 가능성을 신속히 차단하기로 했다.

또한 지하수를 사용하는 김치 제조업체의 지하수를 채수해 노로바이러스 등 병원성 미생물 오염여부를 검사할 계획이다.

아울러 병원성 미생물의 오염이 확인되면 해당 업체의 제품 생산·판매 등을 금지하고 지하수 염소소독장치 설치 등 시설 개선 후 안전성이 확인된 경우에 한해 제품 생산 허용 등을 조치하기로 했다.

식약처는 이번 조치와 함께 영세 김치제조업체의 HACCP(해썹) 지정을 확대하기 위해 위생시설 개수 비용의 50%인 1000만원을 지원하고 해썹 지원사업단을 통한 무상컨설팅 지원사업을 강화할 예정이다.

현재 전국 배추김치제조업소 571개소 중 해썹 지정업소는 300개소이며 미지정 271개소(2013년 3월 기준)는 2014년까지 해썹 지정을 완료할 계획이다.

정승 식약처장은 지난 4월6일 개최된 6개 지방식약청장과 긴급 화상회의에서 “지방식약청장은 이번 대책을 신속하고 차질없이 추진하여 위해를 근본적으로 차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메디컬투데이 남연희 (ralph0407@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서울시, 일본산 참돔·중국산 보리굴비 원산지 표시 위반 3곳 적발2021.12.02
냉동 고기·김치 만두, 지방·나트륨 함량 한 끼 식사와 맞먹어2021.12.02
항산화제서 강력 항암 기능 찾았다…단백질 억제 기능 규명 ·신규 항암성분 개발2021.12.02
SPC 던킨, ‘오레오’와 협업한 신제품 도넛 3종 출시2021.12.02
SPC 배스킨라빈스, 무인매장 플로우 1호점 오픈2021.12.02
뉴스댓글 >
  • 비브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