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뜻한 봄 햇살, 뼈도 건강해져요

김진영 / 기사승인 : 2013-04-04 18:07:04
  • -
  • +
  • 인쇄
칼슘의 흡수는 증가, 부갑상선호르몬의 농도는 낮춰



어느덧 꽃샘추위도 물러가고 전국 각 지역마다 벚꽃놀이 행사가 이어지고 있다. 따스한 봄 햇살과 코끝을 간질이는 꽃향기는 겨우내 움츠렸던 몸과 마음에 활력소가 되기에 충분하다.

봄철 내리쬐는 햇살에 피부 건강을 생각한다면 자외선이 반갑지 않은 것이 사실이지만 뼈 건강에는 이보다 좋은 보약은 없는 셈이다.

중앙대병원 내분비내과 안지현 교수에 따르면 햇볕은 우리 몸에서 비타민 D를 만들어주는 원천이 되는데 햇볕 속에 들어있는 파장 290~315nm의 자외선 B를 쬐면 피부에서 비타민 D가 만들어지기 시작하고 간, 신장을 차례로 거치면서 뼈를 튼튼하게 해주는 호르몬으로 작용한다.

이 비타민 D는 장에서 칼슘의 흡수를 증가시키는 반면 뼈에서 칼슘이 빠져나오도록 하는 부갑상선호르몬의 농도는 낮추는 역할을 한다. 즉 비타민 D는 뼈를 건강하고 튼튼하게 만드는 가장 중요한 요소인 셈이다.

또한 비타민 D는 뼈 외에도 다양한 기능을 함이 최근 여러 연구를 통해서 밝혀지기도 했다. 한 연구에 따르면 위도가 높아 일사량이 상대적으로 적은 사람들에게서는 유방암, 대장암, 전립선암 등 위험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비타민 D 결핍 위험이 높은 흑인에게서는 고혈압과 심혈관질환의 위험 역시 높은 것으로 보고됐다.

이밖에도 비타민 D가 부족하면 당뇨병, 다발성 경화증, 건선, 류마티스관절염, 결핵 등의 위험도 증가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자외선으로 인한 피부 노화가 두려운 여성들이라면 음식을 통해 비타민 D를 섭취할 수도 있다. 연어, 고등어와 같은 등푸른 생선, 간유, 난황이 대표적이며 우유와 마가린, 곡류, 빵에도 비타민 D가 일부 함유돼 있다.

하지만 이런 음식들을 챙겨먹기란 쉽지 않을 뿐 아니라 그 양도 햇볕을 쬐는 것과 비교해서는 턱없이 부족하기 때문에 야외활동을 통해 직접 햇볕을 쬐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이다.

안지현 교수는 “굳이 일부러 시간을 내 일광욕을 따로 즐기는 것이 아니라 한창 햇볕이 뜨거운 정오 무렵을 피해 매일 20~30분 정도 반팔 차림으로 산책을 하는 것만으로도 비타민 D를 충분히 보충할 수 있다”고 조언했다.

특히 나이가 들수록 피부에서 비타민 D를 합성하는 호르몬인 7-디하이드로콜레스테롤이 감소하므로 노인의 경우 젊은 사람들에 비해 비타민 D를 만들어내는 효율이 많이 떨어지게 된다. 이 때는 약품으로 소개된 비타민 D 제제를 복용하는 것도 추천된다.

안 교수는 “비타민 D는 근력을 튼튼하게 해서 넘어져 다칠 위험도 함께 줄어들게 한다. 따라서 골다공증으로 인한 골절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칼슘은 물론이고 비타민 D를 함께 복용하는 것이 필수적이다”고 강조했다.

메디컬투데이 김진영 (yellow8320@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대한내분비학회 “골다공증 치료제, 코로나19 백신 접종 시 7일 간격 두고 투여해야”2021.10.15
英 연구팀, 알레르기 - 정신질환 상관관계 분석2021.10.14
갑상선질환, 각 질병에 맞는 적절한 치료 필요2021.10.14
통풍, 요산 수치 관리는 필수2021.10.14
“화이자 백신 접종완료 4개월 후 항체 절반으로 ‘급감’…추가접종 필요”2021.10.14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