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교차가 심한 요즘 뇌졸중 주의보 발령

김진영 / 기사승인 : 2013-04-03 10:44:25
  • -
  • +
  • 인쇄
뇌졸중은 단일 질환으로서는 국내 사망률 1위 최근 유명인사들의 뇌졸중 소식이 전해지면서 뇌졸중에 대한 위험성과 뇌졸중 예방의 중요성이 다시금 화두에 오르고 있다.

이때 뇌경색은 동맥이 막혀 뇌에 공급되는 혈액량이 감소하면서 뇌 조직이 괴사하는 병을, 뇌출혈은 뇌혈관의 파열로 출혈이 일어나는 병이다. 그리고 이 둘을 통틀어 뇌졸중이라 일컫는다. 뇌졸중을 비롯한 뇌혈관질환은 심혈관질환과 비슷하나 뇌에서 일어난다는 점을 고려한다면 더욱 치명적인 위험을 가지고 있다.

한국건강관리협회 건강증진의원 이대일 원장에 따르면 뇌졸중은 흔히 ‘중풍’이라고도 한다. 뇌혈관이 막혀 뇌 조직으로 혈액 공급을 못하게 되면 혈액 공급을 못 받는 뇌 조직이 작동을 못하게 된다.

뇌혈관이 막히게 되는 원인은 동맥경화증이 뇌혈관에 와서 뇌동맥의 내강이 좁아져서 오는 것이 제일 많다. 뇌혈관이 좁아지는 뇌동맥경화증을 일으킬 수 있는 위험인자는 ▲고혈압 ▲고지혈증 ▲흡연 ▲당뇨병 ▲경동맥(목 동맥)질환 ▲심장병 등이 있다.

뇌졸중의 증상으로는 ▲얼굴, 팔 또는 다리 한쪽이 갑자기 저리거나 힘을 줄 수 없음 ▲한쪽 눈이 갑자기 깜깜해지거나 안 보임 ▲갑자기 말이 안 나오거나 말 하는데 지장이 옴 ▲다른 사람들이 뭐라고 하는지 이해불가 ▲별 다른 이유 없이 갑자기 극심한 두통 ▲이해 안 되는 어지럼증 ▲걸음걸이 불안 및 넘어짐 ▲일과성 허혈발작 등이 있다.

이러한 뇌졸중은 특히 요즘처럼 일교차가 심한 봄철에 발병하기 쉽다. 추위를 느끼면 추위로부터 우리 몸의 항상성을 유지하기 위해 피부혈류를 줄이고 피부를 수축해 열 상실이 감소시킨다. 추우면 몸이 덜덜 떨리고 이와 이가 부딪치는데 이것은 짧은 시간 안에 많은 열을 생산해 내기 위함이다.

이대일 원장은 “우리가 추위에 채 적응을 못했을 때 추위에 노출되면 혈관이 수축해 혈압이 올라가게 되는데 혈압이 높은 환자가 혈압 조절을 게을리 하고 혈액 내 콜레스테롤이 높은 고지혈증을 그대로 방치하며 운동을 게을리 하고 술을 마시고 담배를 피우는 등 좋지 않은 생활 습관을 유지하면 뇌졸중이 발생하기 쉽다”고 말했다.

이어 “당뇨병 환자 역시 당 조절을 게을리 하고 술 마시고 담배 피우면 뇌혈관이 막히는 뇌졸중이 발생하기 쉽고 협심증환자는 심장마비가 발생하기 쉽다. 노인들의 고혈압은 중풍의 위험이 매우 높아 요즘같이 일교차가 심한 날씨에는 갑자기 추위에 노출되는 일이 없도록 단단히 주의하는 게 좋다”고 덧붙였다.

따라서 뇌졸중도 증상이 나타나기 시작한 초기에 발견해 적재적소에 치료를 하면 뇌 혈류가 막힌 뇌 조직에 혈류 공급을 재개시킬 확률이 높아 뇌 조직 손상의 발전을 최소화할 수 있다.

이대일 원장은 “뇌졸중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주치의의 권고에 따른 고혈압 조절, 동물성 지방질과 콜레스테롤이 많은 음식 섭취 자제, 싱겁게 먹기, 당 조절, 절주, 금연, 적당한 운동과 스트레스 조절, 균형 잡힌 영양 섭취, 체중조절, 정기적인 건강검진, 약물 복용 시 주치의와의 상담, 추위 대비 등의 예방 습관을 지킨다”고 말했다.

메디컬투데이 김진영 (yellow8320@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양산부산대병원-UNIST 연구팀, 뇌 속 철분 분포 분석해 파킨슨병 진단 정확도 높여2021.10.15
“환자중심 로봇보조 재활, 뇌졸중 환자 상지기능 향상에 효과”2021.10.14
지스트, 뇌성마비 환자의 '승마재활' 효용성‧매커니즘 규명2021.10.14
저나트륨 소금, 뇌졸중과 사망 위험 낮춘다2021.10.14
알츠하이머 치매 유발 타우병증 예측 가능한 모델 개발2021.10.13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