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유일 新폐암 수술법, 3D로 진화

김진영 / 기사승인 : 2013-04-02 12:30:01
  • -
  • +
  • 인쇄
고대 구로병원 김현구 교수팀, ‘싱글포트’ 폐암 수술에 3D 흉강경 도입 몸에 조그마한 구멍 하나만을 만들어 폐암을 수술하는 국내 최초이자 유일의 싱글포트 폐암 수술법이 최첨단 3D 흉강경 도입으로 또다시 진화했다.

고려대 구로병원은 2일 흉부외과 김현구 교수팀이 지난해 최첨단 3D 흉강경 장비를 도입해 종격동 수술과 기흉 수술을 비롯해 싱글포트 폐암수술까지 성공적으로 적용했다고 밝혔다.

도입한 3D 흉강경 시스템은 몸 안에 삽입하는 내시경에 2개의 고성능 렌즈를 장착해 환부를 정밀하고 입체적으로 살필 수 3D 영상을 만들어 낸다.

수술 집도의는 3D 안경을 쓰고 Full HD 모니터를 통해 3D 입체영상을 보면서 수술하기 때문에 정확하고 정밀한 수술이 가능하다.

흉부외과 김현구 교수는 “암 조직을 떼어낼 때 깊이감 등 수술부위를 입체적으로 확인할 수 있어 보다 정교한 수술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메디컬투데이 김진영 (yellow8320@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나다움한의원, 보디빌더 선수 체형교정 위한 업무협약 체결2021.10.21
복음병원, 환자 재택관리 시범사업에 비바이노베이션 ‘비대면 진료 시스템’ 도입2021.10.21
서울백병원, 뷰노와 인공지능 의료솔루션 상용화 위한 협약2021.10.20
분당 차병원, 에스바이오메딕스 ‘치매 세포치료제’ 기술 이전 협약2021.10.20
올뷰티의원, 대전 유성구에 후원금 200만원 기탁2021.10.20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