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수 메디컬투데이 수원수
정책 의료 건강 산업 사건사고 지구촌 메디포토 기타
메디컬투데이 > 정책
비엘
정책 보호조치 후 가족 등에게 알리지 않으면 ‘인권침해’
메디컬투데이 신은진 기자
입력일 : 2013-04-02 08:30:19
목록보기 프린트 스크랩 확대축소 RSS
인권위, 해당 경찰관에 직무교육 실시 등 권고
[메디컬투데이 신은진 기자]

보호조치 후 가족에게 사실을 알리지 않은것은 인권침해라는 판단이 나왔다.


국가인권위원회는 정신장애가 의심되는 사람을 보호조치하고 보건의료기관에 응급입원 시킨 후 그 가족에게 보호조치 사실을 알리지 않은 경찰관에 대해 직무교육을 실시할 것을 권고했다고 1일 밝혔다.

인권위에 따르면 진정인 A씨의 아들인 피해자는 정신지체 3급 장애인으로 2004년 행방불명됐다. 이후 A씨는 2012년 8월 서울시 소재의 한 정신병원에서 보낸 피해자의 ‘입원 사실 통지서’를 받고 병원으로 피해자를 찾아 갔다가 피해자가 이미 퇴원 조치된 사실을 확인했고 이 과정에서 피해자가 경찰관들에 의하여 입원조치 됐음을 알게 됐다.

이후 A씨는 경찰관들이 피해자를 응급입원 시키고 피해자의 주소지를 파악하였음에도 불구하고 피해자의 가족에게 입원조치 된 사실을 알리지 않은 것은 인권침해라며 지난해 9월 국가인권위원회에 진정을 제기했다.

이에 대해 담당 경찰관은 “경찰관직무집행법에 의한 보호조치로서 피해자를 병원으로 후송한 후 가족에게 연락을 원하는지 물었으나 피해자는 이를 원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기에 가족에게 통지하지 않았다 ”며 “이 경우 성인인 피해자의 선택을 존중해 통지를 하지 않는 것이 보다 인권적인 조치”라고 주장했다.

인권위 조사 결과 2012년 8월 당시 피해자는 자정이 가까운 시각에 길거리에서 고성을 지르고 지폐를 바닥에 뿌리는 등의 이상한 행동을 했고 지나가다 이를 발견한 시민이 피해자를 112에 신고하면서 피진정인이 현장에 출동하게 됐다. 또한 현장에 출동한 피진정인이 피해자를 제지해 경찰관직무집행법의 보호조치로서 피해자를 응급입원 시킨 사실을 확인됐다. 이 과정에서 피진정인은 피해자의 이름과 주소지를 파악했으나 피해자의 보호자에게 보호조치 사실을 통지하지 않았음이 밝혀졌다.


닥터수
경찰관직무집행법제4조 제4항 및 제5항은 경찰관이 보호조치를 실행한 때에는 지체 없이 피구호자의 가족·친지 기타의 연고자를 파악해 그 사실을 통지해야 할 의무를 부과하고 있다.

피진정인은 연고자를 파악하거나 그 사실을 통지하지 않은 이유에 대하여 피해자가 이를 강력하게 거부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인권위는 “정신착란이 의심되어 구호조치 된 피해자의 요구를 그대로 받아드려 통지를 하지 않았다는 피진정인의 주장은 그 합리성이 부족하다”고 판단했다.

이어 “경찰관직무집행법이 보호조치 후 연고자를 파악해 그 사실을 알리도록 규정한 것은 보호조치가 현행범이 아닌 자에 대하여 영장 없이 즉각적으로 인신을 강제하는 조치로서 인권침해 발생 가능성이 높고 피구호자의 상태가 가족의 조력이 시급한 경우가 많다는 점 등을 고려한 인권보호 절차라 할 것이므로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이를 소홀히 처리할 수는 없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인권위 관계자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피진정인이 합리적 이유 없이 피해자에 대한 보호조치 후 진정인 등 가족에게 보호조치 사실을 통지하지 않은 것은 적법절차를 위반해 헌법이 보장하고 있는 피해자의 신체의 자유를 침해한 행위로 판단했다”고 말했다.  
메디컬투데이 신은진 기자(ejshin@mdtoday.co.kr)
선크림에 보톡스가! 선크림 자외선만 차단한다고?

병원


<건강이 보이는 대한민국 대표 의료, 건강 신문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follow fan
기사보내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제약바이오메디컬
푸드,라이프코스메틱
건강바로알기 더보기
투데이소식통 더보기
실시간뉴스
SPONSORED
정책
포토뉴스
 서울성모·서울지역자활센터협회 MOU 체결
이전 다음
메디컬헬스
건강바로알기
비만 응급처치
메디로그
하단영역지정
메디컬투데이
서비스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광고 및 사업제휴문의 | 클린신고 | 찾아오시는길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