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수 메디컬투데이 아동후원
정책 의료 건강 산업 사건사고 지구촌 메디포토 기타
메디컬투데이 > 정책
분당수
정책 카페베네, 본사-점주-알바생 ‘먹이사슬’ 구조?...“등골 빠지네”
메디컬투데이 김보라 기자
입력일 : 2013-03-29 08:36:51
목록보기 프린트 스크랩 확대축소 RSS
■ 빅데이터 특별법 제정 잰걸음
■ 우리나라 흙에서 피부 미백 등 기능성 유산균 신종 2종 발견
■ 중국, 대기개선에 288조 투자…한국 기업 주목받는다
주휴수당 미지급 매장 87%, 4대보험 가입지점 단 3곳

[메디컬투데이 김보라 기자]

론칭 4년 만에 전국에 840여 곳의 매장을 오픈한 카페베네가 알바생들에게 주휴수당을 미지급하고 최저임금을 지키지 않는 등 근로기준법을 위반하고 있어 논란이다.

얼마 전 외식사업이 중소기업 적합업종으로 선정돼 카페베네는 전 직원의 10%를 해고하기에까지 이르러 무리한 사업 확장이 노동자의 해고로까지 돌아오게 됐다는 것이다.

◇ 전국 60개 지점 중 53개 매장, 주휴수당 ‘미지급’

28일 알바연대가 SNS와 제보를 통해 최저 임금준수 여부와 법적 근로수당지급여부, 4대보험 가입여부를 중심으로 전국 72개 점포를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60개 지점의 평균시급은 4900원으로 알바생들은 평균 주 28시간 근무해 월평균 59만 6820원의 임금을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 결과를 살펴보면 현행 근로기준법에 따라 사업장의 규모와 관계없이 주 15시간 이상 근무하는 모든 노동자가 주휴수당을 받을 권리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조사대상 60개 지점 중 무려 53개 지점에서 이를 지급하고 있지 않는 것으로 드러났다.

또 4대보험을 가입해 주고 있다고 말한 곳은 3개 지점에 불과 했으며 야근수당 지급의무가 있는 5인 이상의 지점으로 확인된 곳 19개 중 12개 지점에서 야근수당을 지급하지 않는 것으로 밝혀졌다.

근로 계약서 상에 고용기간을 명시하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수습’이라는 명칭으로 법적 최저시급의 90%만 지급하는 매장도 있었다.

뿐만 아니라 6개 지점에서는 아르바이트 노동자에게 주휴수당을 지급하기 위해 14시간 이하의 근무스케줄을 만들어 일하도록 강요하고 있었는데 주간 평균노동시간이 13.5시간 또는 14.5시간에 맞추는 편법 사례도 나타났다.

또 다른 7개 지점에서는 인력파견업체를 통해 아르바이트 노동자와 바리스타 및 매니저 등의 직원을 고용하고 있었다.

심지어 한 점주는 아르바이트 면접 시 급여나 수당지급과 관련된 이슈에 민감한 사람은 고용하지 않으며 권리나 의무를 찾는 사람과는 일할 생각이 없다는 의사를 밝히기도 했다는 것이다.

◇ 4대보험 가입 요구에 사장 “그럼 너 시급 깎이는데?”

로또

실제로 카페베네 가맹점에서 아르바이트를 한 경험이 있는 Y씨는 “시급은 최저임금을 겨우 넘긴 금액인 5000원으로 오전 8시부터 오후 2시까지 6시간 일을 하면 일당은 3만 원이었다”라며 “근로기준법에 의하면 4시간이상 알바노동자가 일을 할 경우 30분간의 휴게 시간을 줘야 했지만 허기질 때 개인 돈으로 사먹는 김밥조차 서서 먹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Y는 “어느 날 생크림을 제조하다가 손바닥에 동상이 걸렸는데 사장은 ‘어쩌냐’라는 말만 반복하다가 ‘병원갈래?’라고 물었다”라며 “하지만 4대보험에 대한 지식이 없는 사장 때문에 병원 가는 것을 포기했다”고 설명했다.

그도 그럴 것이 화상을 입기 며칠 전 Y는 사장에게 4대 보험을 들어달라고 요구했지만 사장 개인 돈으로 들어줘야 하기 때문에 원하면 Y의 시급을 깎겠다는 답변만 들었다고 한다.

이에 Y는 “언제부터 4대보험이 개인의 역량에 따라 가입하는 제도가 됐냐”라며 “커피 값 인상 관련 설문지를 돌리는 것보다 그 커피를 만들고 있는 알바생의 임금 만족도에 대한 관심을 보이는 것이 더 중요할 듯”이라고 꼬집었다.

◇ 2011년, 주휴수당 지급 약속에도 ‘여전’

카페베네에서 일하고 있는 대부분의 아르바이트 노동자가 주휴수당과 야근수당 지급 및 4대보험 가입과 같은 당연한 권리조차 보장받지 못하고 있다는 것이다.

하지만 이러한 사실을 일부 점주와 직원들마저 제대로 인식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어서 법적 권리가 보장될 수 있도록 전국 지점에 대한 본사의 대책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알바연대 이혜정 활동가는 “카페베네가 상권보호를 고려하지 않은 채 가맹점만 늘려 점포의 매출 50% 가량이 인테리어비나 설비판매비로 이뤄져있고 시공 이틀 만에 시멘트가 갈라지는 등 부실공사가 줄을 잇는다”고 지적했다.

이어 “본사가 이런 방식으로 가맹점주의 등골을 빼먹다보니 그 밑에서 일하는 알바 노동자들은 힘들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앞서 2011년 9월 청년노동조합 청년유니온은 커피전문점의 아르바이트생 주휴수당 미지급 실태조사를 발표하면서 카페베네 대표를 고용노동부에 고발했다.

그 후 회사 측은 미지급된 수당을 모두 지급하는 것과 함께 가맹점 교육을 시행한다고 합의해 청년유니온은 고소를 취하한 바 있지만 여전히 알바생들이 피해를 보고 있는 실정이라는 것이다.

이와 관련 알바연대 한 관계자는 “필리핀과 사우디아라비아 등 국경을 넘나들며 알바 노동자들을 착취하는 카페베네가 주휴수당 지급 약속과 최소한의 법 전수에 관해 대답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메디컬투데이 김보라 기자(bol82@mdtoday.co.kr)



<건강이 보이는 대한민국 대표 의료, 건강 신문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follow fan
기사보내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제약바이오메디컬
푸드,라이프코스메틱
건강바로알기 더보기
투데이소식통 더보기
실시간뉴스
SPONSORED
한국BMS제약
정책
포토뉴스
 건양대병원, 신종 감염병 발생 모의훈련
이전 다음
메디컬헬스
건강바로알기
고혈압 비만
메디로그
하단영역지정
메디컬투데이
서비스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광고 및 사업제휴문의 | 클린신고 | 찾아오시는길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