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형수술 도중 여대생 사망 논란

박민욱 / 기사승인 : 2013-03-28 19:11:13
  • -
  • +
  • 인쇄
경찰, 의료사고 가능성 염두해 조사 한 여대생이 성형수술 중 이상증세를 겪다 사망한 사건이 발생했다.

28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청주 흥덕구에서 성형 수술을 받던 여대생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청주 흥덕경찰서는 모 대학 4학년 여대생 김모씨가 지난 20일 오후 3시께 청주의 한 성형외과에서 눈과 코 부위 성형 수술을 위한 마취 도중 이상증세를 보여 종합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아오다 27일 오후 4시 흥덕구의 한 종합병원 중환자실에서 숨졌다고 밝혔다.

유족은 "사고병원은 오후 5시 37분께 이상증세를 보여 응급조치 후 오후 6시 10분께 큰 병원으로 이송했다고 주장하지만 종합병원 응급실 기록철에는 이상증세를 보인 시간이 오후 5시로 기록돼 있다"며 의료사고 의혹을 제기했다.

경찰 관계자는 “숨진 김 씨가 성형수술을 받은 병원 관계자를 상대로 정확한 사망 경위와 의료사고 가능성을 조사하는 한편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메디컬투데이 박민욱 (hopewe@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60대 남성, 병원서 10살 남아 성폭행 의혹…경찰 수사2021.10.16
제천 명지병원, 10명에게 '유효기한 지난 모더나 백신' 접종2021.10.16
‘인보사 편의 청탁’ 혐의 前식약처 직원, 2심도 집행유예2021.10.16
남양주 요양병원 52명 집단감염…확진 사실 숨기고 취업한 간병인2021.10.14
부산 병원 1곳서 코로나19 백신 과소접종 189건 확인2021.10.14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