뚱뚱한 부모 아이들 '비만' 위험 높아

김소희 / 기사승인 : 2013-03-28 17:29:01
  • -
  • +
  • 인쇄



유전자가 아이들 체중에 중요한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과거 연구결과에 의하면 비만은 가족적 성향을 띄는 것으로 나타난 바 있으며 쌍둥이를 대상으로 한 연구에서도 주로 유전적 인자 때문 비만이 가족적 성향을 띠는 것으로 나타난 바 있다.

총 32종의 유전자가 비만 위험인자로 확인됐지만 이전 연구들에서는 이 같은 유전자들만으로는 소아 비만의 높은 유전적 성향을 완전히 설명할 수는 없었다.

그러나 29일 UCL 건강행동리서치센터 연구팀이 '국제비만학저널'에 밝힌 8-11세 2269명 아이들을 대상으로 Genome-wide Complex Trait Analysis (GCTA) 라는 아이들에서 체중의 분자학적 유전성을 분석하는 새로운 방법을 사용한 이번 연구결과 전체 게놈을 통해 여러 유전자가 미치는 영향이 소아체중의 개인적 차이의 30%를 설명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소아 비만과 연관된 일부 유전자 변이가 확인됐지만 이 같은 유전자들은 아이들 체중의 개인적 차이의 약 2% 만을 설명가능하며 현재 규명되지 않은 체중에 영향을 미치는 수 백 종의 다른 유전자 변이가 있을 수 있다"라고 강조했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를 통해 소아 비만에 있어서 유전적 영향이 중요함이 규명 뚱뚱한 부모의 아이들이 비만이 될 위험이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라고 강조했다.

메디컬투데이 김소희 (kimsh333@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갱년기 여성 위한 건강한 다이어트 방법2021.10.19
한방 다이어트, 체질 개선 치료가 우선돼야2021.10.15
다이어트 한약, 체질에 따라 체계적으로2021.10.12
식욕이 늘어나는 가을철, 무리한 다이어트는 오히려 ‘독’2021.10.12
하체비만 탈출하고 싶다면? “소금 관리 하세요”2021.10.12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