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관광 활성화 위해 외국인 국내 의료행위 제도 개선 필요"

김경선 / 기사승인 : 2013-03-28 15:58:08
  • -
  • +
  • 인쇄
외국인 환자 유치, 아시아 주요 경쟁국의 1/6 수준 의료관광 활성화를 위해 외국 의료인의 국내 의료행위에 대한 제도 개선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현대경제연구원은 '성장동력으로서의 의료관광산업 육성을 위한 제도적 개선 방안'을 통해 의료관광의 활성화를 위해 개선돼야 할 사항에 대해 지적했다.

우리나라는 우수 인적자원이 의료계에 집중되면서 세계 최고 수준의 시술능력 등 의료 관광의 경쟁력을 갖추고 있으나 의료관광객 수는 싱가포르 등 경쟁국보다 미흡해 문제가 제기되고 있다.

의료관광은 진료·치료 목적의 여행부터 넓게는 웰빙 목적의 관광까지 포괄하며 최대 600억 달러로 추산되는 세계 의료관광 시장에서 한국은 2011년 외국인 환자가 12만 명을 넘어서고 2006~2011년 건강 관련 여행서비스 수출이 연평균 17.2% 증가하는 성과를 보였다.

그러나 여전히 외국인 환자 유치는 아시아 주요 경쟁국의 6분의 1 미만에 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같은 의료관광산업 활성화의 제약요인에 대해 현대경제연구원은 ▲병·의원 설립 및 운영주체 제한 ▲내국인 한정의 의료인력제도 ▲대형 상급병원 외국인 환자 유치 제한 ▲의료 이외의 영업활동 제한 ▲비현실적 경제자유구역 외국병원제도 등을 꼽았다.

이에 따라 현대경제연구원은 "의료관광객 대상 병·의원 신설 및 확장 시 의료계 외부 자본의 참여를 고려해야하며 외국 의료인의 국내 의료행위에 대한 제도 개선이 필요하다"라고 설명하며 "상급병원의 외국인 의료관광객 유치에 대한 자율권 확대가 요구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한국 의료관광을 대표할 수 있는 중개 회사 육성이 필요하며 의료기관을 활용한 저소득층의 의료서비스 위축 방지와 단계적인 제도 변화가 중요하다"라며 "외국병원의 목적을 외국인 정주여건 개선에서 의료관광까지 확대해 외국인을 위한 병원을 설립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메디컬투데이 김경선 (holicks88@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손상된 조직 재생을 위한 나노 멀티스케일 지지체 개발2021.10.15
제주헬스케어타운, 의료복합단지 활성화 본격 시동2021.10.15
나노입자의 광열특성 측정 '2in1' 현미경 개발2021.10.12
선인장 가시 원리 모사…땀 모으는 피부부착형 패치 개발2021.10.07
세븐포인트원, 7월1일방문요양 공릉·강남 상담센터 개소2021.10.07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