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로슈진단 메디컬투데이 아동후원
정책 의료 건강 산업 사건사고 지구촌 메디포토 기타
메디컬투데이 > 건강
비엘
건강 "치료 방향 결정시 환자 의견도 반영돼야"
메디컬투데이 김진영 기자
입력일 : 2013-03-27 15:08:06
목록보기 프린트 스크랩 확대축소 RSS
■ ‘안정성 논란’ 나노식품·화장품, 오픈마켓서 버젓이 유통
■ 30세 미만은 소고기, 30세 이후는 채소·과일 먹어야 기분 좋아져
■ 피부개선 효능은? 의견 '분분'
질환에 대한 설명 자료 제공되는 것에 대해 대다수 찬성

[메디컬투데이 김진영 기자]

환자의 치료 방향을 결정하는 데 있어 의사의 소견뿐 아니라 의사에게 충분히 설명을 들은 환자의 의견도 함께 반영돼야 한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서울대학교병원은 27일 가정의학과 조비룡-신동욱 교수 연구팀이 건강검진을 위해 병원을 찾은 604명의 건강한 수진자에게 헬리코박터 선별 검사와 제균 치료의 장·단점을 설명한 후 시행 여부를 조사한 결과 10명 중 7명이 검사 및 치료를 받겠다는 응답을 했다고 밝혔다.

우리나라 성인의 50% 이상이 위암 원인 중 하나인 헬리코박터균을 가지고 있지만 증상이 없거나 위염을 가진 성인도 제균 치료를 받아야 하는지에 대해 전문가마다 이견이 있었다. 또한 일반인도 제균 치료에 대해 잘 몰라 환자의 선호보다는 의사의 뜻에 따라 결정되는 경우가 많았다.

이에 연구팀은 우선 수진자에게 헬리코박터에 대해 얼마나 아는지 9개 문항을 질문한 결과 수진자들은 평균 3.9개를 맞췄다. 그중 약 60%가 헬리코박터가 위암이나 위궤양을 일으킬 수 있다는 것을 알고 있는 반면 헬리코박터에 대한 진단법이나 효과적인 치료법에 대해서는 모르는 경우가 절반이 넘었다.

또한 연구팀은 헬리코박터 선별 검사 및 치료를 받았을 때 얻을 수 있는 이득과 감수해야 하는 위험과 비용을 충분히 설명했다. 그 결과 수진자의 73.7%(445명)가 ‘선별검사를 받고 균이 있다면 치료를 받겠다’라고 대답했으며 3.5%(21명)는 ‘받지 않겠다’고 답했다. 18.2%(110명)는 ‘잘 모르겠다’고 응답했고 4.6%(28명)는 기권했다.

특히 위암 가족력이 있거나 설명 이전부터 헬리코박터에 대해 잘 알고 있는 그룹은 ‘선별검사 및 치료’를 선택하겠다는 답변의 비율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수진자 대다수는 그들의 선택 결과와 관계없이 이 같은 설명 자료가 제공되는 것에 찬성한다는 입장이었다.

조비룡 교수는 “증상이 없는 일반인이라면 헬리코박터에 대한 치료는 꼭 해야 하는 것도 하지 않아야 하는 것도 아니며 현재의 진료지침에서는 치료의 이득, 위험, 비용 등을 고려해서 결정하도록 돼있다. 즉 무턱대고 검사를 받기 보다는 본인의 가족력, 예방치료에 대한 선호도 등을 따져 선택하는 게 좋다” 고 말했다.

최근에는 검사나 치료 선택에 있어 환자의 선호도가 반영돼야 하는 경우가 많아졌다. 특정 항목에 대한 검진 시행 여부, 요통이나 퇴행성관절염 등에 수술을 할지 약물 요법을 할지 등이 대표적인 사례다. 그러나 국내 의료체계에서는 진료시간이 짧아, 의사가 충분한 설명을 해주지 못한 상태에서 의사가 권유하는 치료를 받게 되는 경우가 많다.

이에 신동욱 교수는 “환자가 특정 치료의 장단점을 잘 알 수 있도록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고 환자가 스스로의 상황과 가치관 등을 고려해 본인에게 맞는 최선의 선택을 할 수 있도록 돕는 공동의사결정(Shared decision making)의 중요성이 점차 커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저명 국제학술지인 헬리코박터(Helicobacter)지에 게재됐다.

수원수  
메디컬투데이 김진영 기자(yellow8320@mdtoday.co.kr)



<건강이 보이는 대한민국 대표 의료, 건강 신문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follow fan
기사보내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제약바이오메디컬
푸드,라이프코스메틱
건강바로알기 더보기
투데이소식통 더보기
실시간뉴스
SPONSORED
건강
포토뉴스
 건양대병원, 신종 감염병 발생 모의훈련
이전 다음
메디컬헬스
건강바로알기
응급처치 당뇨병
메디로그
하단영역지정
메디컬투데이
서비스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광고 및 사업제휴문의 | 클린신고 | 찾아오시는길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