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수 메디컬투데이 수원수
정책 의료 건강 산업 사건사고 지구촌 메디포토 기타
메디컬투데이 > 정책
분당수
정책 서울 55세 이상 취업자수, 청년층 ‘첫 추월’
메디컬투데이 김보라 기자
입력일 : 2013-03-25 11:20:58
목록보기 프린트 스크랩 확대축소 RSS
■ 낙태죄 폐지, 성교는 하고 책임은 안지는...법무부 변론 파문
■ 브래지어 오래 착용하면 '유방암'에 걸릴 확률 높아질까?
■ '生과 死의 갈림길' 골든타임
10년 새 54.4% 증가
[메디컬투데이 김보라 기자]

지난해 서울의 55세 이상 취업자수가 청년층을 추월했다. 이는 1989년 통계작성이래 처음으로 있는 일이다.


1989년에는 15~29세 취업자 비중이 35.9%로 높았으나 2012년 17.9%로 줄어든 반면, 1989년 6.6%에 불과하던 55세 이상 취업자 비중은 2012년 19.0%로 3배나 증가한 것이다.

25일 서울시는 서울시민의 고용노동 및 산업구조의 변화상을 짚어보고 시의 각종 노동 정책수립의 기초자료로 활용하기 위해 서울시 통계자료는 물론 고용노동부, 통계청 자료 등을 분석한 ‘서울 노동·산업의 구조변화 및 시민 직업관 분석현황’을 발표했다.

통계에 따르면, 서울지역 취업자 중 55세 이상이 '02년 61만9000명에서 '12년 95만6000명으로 10년 새 33만7000명(54.4%) 증가한 반면, 15~29세 청년층 취업자는 같은 기간 120만6000명에서 90만3000명으로 30만3000명(-25.1%) 감소하여 2012년에는 55세이상 취업자가 15~29세 보다 많아졌다.

이러한 연령별 취업구조의 변화 원인으로 청년층의 인구감소 및 학업기간 연장, 눈높이에 맞는 일자리를 찾기 위한 취업준비기간 증가 등으로 청년층이 노동시장에 진입하는 시기가 늦어지는 한편, 중고령자의 취업증가 및 취업현장에 저출산 고령화 현상이 영향을 미치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2012년 취업자 503만6000명의 직업별 분포는 전문직(25.5%, 128만4000명)과 사무직 종사자(20.6%, 103만8000명)가 전체 취업자 중 46.1%로 거의 절반을 차지하고 있다.

다음으로 판매직 13.0%(65만4000명), 단순노무직 11.8%(59만2000명), 서비스 종사자 11.0%(55만5000명), 기능원 및 관련 기능 종사자 9.1%(45만9000명), 장치 기계조작 및 조립 종사자 6.4%(32만2000명) 등의 순이다.

대학 진학률이 높아지면서 취업자의 주 학력층이 '06년부터 대학졸업이상으로 바뀌었으며, '12년 취업자의 절반이 대졸이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02년 전체 취업자 중 44.8%를 차지하던 고졸 취업자 비중은 '12년 37.0%로 감소한 반면, 대졸이상은 '02년 34.1%에서 '12년 49.4%로 증가했다.

2012년 3/4분기 지역별 고용조사에 따르면, 서울 15세이상 비경제활동인구는 319만7000명이고, 이중 여성이 65.5%(209만4000명)를 차지하여 남성 비경제활동인구(110만3000명)의 거의 2배 수준이다.

여성의 주된 비경제활동 사유는 ‘육아 및 가사’ 때문인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 비경제활동인구 중 육아 및 가사가 63.7%(133만3000명), 재학, 진학 및 취업준비가 22.7%(47만5000명), 연로 9.5%(19만8000명) 순으로 나타났다.


로또
남성 비경제활동인구 중에서는 50.2%(55만3000명)가 공부(재학․진학준비․취업준비)중이며, 연로 26.9%(29만7000명) 순이다.

2012년 상용근로자 5인이상 사업체(농림어업 부문 제외, 4월 기준)의 상용근로자 1인당 월평균 임금총액은 349만원으로 2011년 대비 2.2%(7만5000원) 상승했으며, 소비자물가 상승분을 감안한 실질임금총액은 328만9000원으로 2011년 330만9000원 대비 0.6% 감소했다.

산업별로 보면 2012년 4월평균 임금총액이 가장 높은 산업은 ‘금융 및 보험업’(570만2000원), 전문, 과학 및 기술서비스업(451만원) 순이고, 임금수준이 낮은 산업은 사업시설 관리 및 사업지원서비스(177만원), 숙박 및 음식점업(215만5000원) 순으로 나타났다.

2012년 상용근로자 1인당 월평균 총근로시간은 166시간으로 전년대비 8.9시간(-5.1%) 감소했다.

산업별로 보면, 월평균 총근로시간이 가장 긴 산업은 숙박 및 음식점업(198.8시간), 부동산업 및 임대업(178.7시간) 순이고, 가장 짧은 업종은 금융 및 보험업(159.1시간), 전문, 과학 및 기술 서비스 업(159.8시간) 순으로 나타났다.

2011년 13세 이상 서울시민이 직업을 선택하는데 가장 중요하게 고려하는 요인으로는 수입(36.2%)과 안정성(29.6%)을 꼽았다. 특히, 수입을 직업선택 시 가장 중요하게 고려한다는 견해는 2002년 21.7%에서 14.5%p 증가했다.

직업선택 시 수입과 안정성을 중요하게 고려하고 있으나, 실제 19세 이상 취업자들은 여러 근로여건 중 임금에 대한 불만족이 가장 높았으며, 절반이상은 일자리에 불안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임금에서의 불만족률은 만족률(17.0%)보다 2배이상 높게 나타났다.

2011년 13~29세 서울 청년층이 가장 선호하는 직장은 국가기관(26.0%)이며, 다음으로 대기업(19.0%), 공기업(17.0%) 순으로 나타났다.

베이비붐세대(2011년 기준 만 48~56세) 중 68.3%가 은퇴 후 소득활동을 희망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이들이 가장 희망하는 소득활동분야로는 창업 등 소규모 자영업이 39.4%로 가장 많고, 유연근무제(19.8%), 비정규직(16.5%), 정규직(16.3%), 일용직(8.0%)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2011년 말 서울 산업구조(총부가가치=100으로 산출)는 서비스업 비중이 90.8%를 차지하여 경제성장을 주도하고 있는 가운데 제조업(4.7%), 건설업(3.6%), 전기․가스․증기 및 수도사업(0.7%), 농림어업(0.2%) 순이다.

서비스산업 중에서 도소매업(17.7%), 금융 및 보험업(15.7%), 사업서비스업(11.9%), 부동산업 및 임대업(10.8%), 정보 및 통신업(9.9%), 교육서비스업(6.1%) 등이 높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메디컬투데이 김보라 기자(bol82@mdtoday.co.kr)
선크림에 보톡스가! 선크림 자외선만 차단한다고?



<건강이 보이는 대한민국 대표 의료, 건강 신문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follow fan
기사보내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제약바이오메디컬
푸드,라이프코스메틱
건강바로알기 더보기
투데이소식통 더보기
실시간뉴스
SPONSORED
정책
포토뉴스
 순천향대천안병원, 새 주차타워 완공
이전 다음
메디컬헬스
건강바로알기
당뇨병 건강질병보기
메디로그
하단영역지정
메디컬투데이
서비스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광고 및 사업제휴문의 | 클린신고 | 찾아오시는길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