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기이식 거부반응 최소화 위한 동물실험 성공

김소희 / 기사승인 : 2013-03-18 11:10:35
  • -
  • +
  • 인쇄
계명대 동산병원 손대구 교수팀, 흡수성혈관문합기 이용한 동종간 돼지간이식 국내 연구진이 장기이식수술의 성공가능성을 높이는 동종간의 돼지이식시 흡수성혈관문합기를 간문맥에 적용해 이식에 성공해 학계의 주목을 끌고 있다.

계명대학교 동산병원은 18일 성형외과 손대구 교수를 비롯해 이식혈관외과 김형태, 박의준 교수 등 20명의 산학연구진으로 이뤄진 연구팀이 장기이식 거부반응을 최소화하기 위한 동물실험을 성공했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장기이식 거부반응을 최소화하기 위해 동종의 마이크로돼지(Micropig) 2마리를 선발해 공여부 돼지에서 간을 적출했다. 이어 간을 직경 10 mm의 흡수성혈관문합기를 간문맥에 장착한 후 수혜돼지에 간을 이식할 때 수혜부의 간문맥을 흡수성혈관문합기에 연결해 문합을 완성했다.



그 결과 생존한 돼지를 1개월 후 개복해 간문맥을 생검을 했을 때 혈관이 막히지 않고 혈관내벽에 내피화가 완전히 이뤄진 것을 확인했다.

이에 연구팀은 향후 인체의 간 이식이나 여러 장기에 적용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동물실험을 실시할 계획이다.

손대구 교수는“흡수성혈관문합기는 장기이식 수술에서 가장 중요한 온허혈시간(장기를 이식하는 동안 혈액이 흐르지 못해 발생하는 현상)을 대폭 줄인다. 혈관문합기를 사용하면 30분 안에 모든 혈관을 연결할 수 있으며 이식수술의 성공가능성도 더욱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연구팀은 2010년 7월부터 2012년 1월까지 대구테크노파크로부터 ‘차세대 선도산업 기술연구개발 사업’에 선정돼 총 18개월간 메타바이오메드와 장기이식용 혈관문합기 개발 공동연구를 했다.

이를 통해 직경 5 mm의 흡수성혈관문합기를 돼지의 경정맥에 적용하여 성공했으며 이 연구로 2012년 제15차 세계생명공학대회(IBS 2012)에서 우수 포스터상을 수상한 바 있다.

메디컬투데이 김소희 (kimsh333@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폐암 환자 암 조직서 정밀 유전체 분석…면역항암제 반응 예측 가능해진다2021.10.19
애연가의 쉰 목소리, 후두암 증상 가능성 높아2021.10.18
울퉁불퉁한 셀룰라이트, 지방분해 주사 효과 보려면?2021.10.19
대장암 진단부터 대장용종 제거까지 가능한 대장내시경검사2021.10.18
난소암 환자에 PARP 억제제 사용하면…“무진행 생존기간 높이고 재발 위험도 낮춰”2021.10.18
뉴스댓글 >